한반도
문재인 대통령 日보복 맞대응 시사···지지율 7개월만 최고
  • 김도현 기자(ok_kd@sisajournal-e.com)
  • 승인 2019.07.08 16:1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韓기업 피해 땐 대응 불가피, 日조치철회 촉구”···7월 1주 지지율 51.3%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발표가 나온 뒤 처음으로 이를 직접적으로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기업에 피해가 발생할 경우, 정부 차원의 필요한 대응을 하지 않을 수 없다”며 맞대응을 시사했다. 이날 발표된 국정지지율은 7개월만의 최고치를 기록했다.

8일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한 문 대통령은 “대응과 맞대응의 악순환은 양국 모두에 바람직 하지 않다”고 강조하며 일본의 조치철회 및 양국 간 성의 있는 협의를 촉구했다. 또 “민간기업 간 거래를 정치적 목적으로 제한하려는 움직임에 세계가 우려하고 있다”며 “전례없는 상황에 정부와 경제계가 긴밀히 소통하고 협력해야 한다”고 부연했다.

정부 차원의 외교적 해결을 예고한 문 대통령은 “일본은 우리보다 앞선 경제 강대국”이라면서 “여야 정치권과 국민께서 힘을 모아줘야 우리 정부와 기업이 어려움을 헤쳐나갈 수 있다”고 소개하며 기업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는 단기적 대응·처방 등을 마련하겠다는 뜻을 내비치기도 했다. 아울러 우리 경제의 구조적 문제를 해결하는 계기로 삼겠다는 발언도 덧붙였다.

한편, 이날 발표한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도는 7개월만의 최고치를 기록했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에 따르면 7월 1주차 문 대통령 지지도는 51.3%를 기록했다. 이는 52%를 기록한 지난해 11월 3주차 이후 7개월만의 최고치다. 부정평가는 43.8%를 기록해 전주 대비 3.8%p 낮아졌다.

리얼미터 측은 이번 조사결과를 두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남·북한 정상들이 판문점에서 회동한 것이 주효했다”고 평했다. 반면 일본의 수출규제 등 경제보복과 관련해선 ‘지지율 하락요인’으로 분석했다.

김도현 기자
산업부
김도현 기자
ok_kd@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ㅋㅋ 2019-07-08 16:43:17
얼마나 가능할꼬 재앙이꼴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