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시경제
지난해 한국 GDP 순위 세계 12위···1조6194억달러
  • 변소인 기자(byline@sisajournal-e.com)
  • 승인 2019.07.07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인당 국민CHD소득은 세계 30위 기록
세계은행(WB) 로고. / 사진=WB홈페이지 캡처
세계은행(WB) 로고. / 사진=WB홈페이지 캡처

지난해 한국의 국내총생산(GDP) 규모가 전년과 동일한 세계 12위를 기록했다. 1인당 국민총소득(GNI) 순위는 세계 30위권으로 한 계단 올랐다.

7일 세계은행(WB)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의 명목 GDP는 1조6194억달러로 전 세계 205개국 가운데 12위를 차지했다. 이는 전년과 같은 순위다.

한국의 GDP 순위는 2009∼2013년 14위에서 2014년 13위, 2015∼2016년 11위까지 올랐다가 2017년 12위로 내려왔다.

지난해 경제 규모 1위는 미국으로 명목 GDP가 20조4941억달러에 달했다. 이어 중국이 13조6082억달러로 2위를 기록했다. 3위는 일본 4조9709억달러였고, 독일 3조9968억달러, 영국 2조8252억달러가 뒤를 이었다.

프랑스(2조7775억달러), 인도(2조7263억달러), 이탈리아(2조739억달러), 브라질(1조8686억달러), 캐나다(1조7093억달러)가 6∼10위에 자리했다. 러시아는 1조6576억달러로 한국보다 382억달러 많아 11위를 차지했다.

세계은행은 직전 3년간 평균 환율을 적용해 각국의 GDP를 미 달러화로 환산한 뒤 발표한다. 따라서 한국은행이 발표한 지난해 명목 GDP인 1893조4970억원과는 차이가 난다.

세계은행이 적용한 방식으로 지난해 한국의 1인당 GNI는 3만600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192개국 중 30위에 해당됐다. 전년에는 31위로 2만8380달러를 기록했는데 지난해에는 3만달러를 넘기면서 순위도 한 계단 올랐다.

그러나 실제 국민들의 구매력을 평가하는 구매력평가(PPP) 기준 한국의 1인당 GNI는 지난해 4만450달러로, 2017년 31위였던 것에서 밀려나 33위에 머물렀다.

지난해 1인당 GNI 1위 국가는 스위스로, 8만3580달러를 기록했다. 이어 노르웨이(8만790달러), 영국 자치령인 맨섬(8만340달러) 순이었다.

변소인 기자
IT전자부
변소인 기자
byline@sisajournal-e.com
통신, 포털을 담당하고 있는 IT 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