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한미정상회담과 비핵화] 남북미 정상 역사상 처음으로 만났다
  • 이준영 기자(lovehope@sisajournal-e.com)
  • 승인 2019.06.30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판문점서 3자 회동···김정은·트럼프, 군사분계선서 만나 북측 넘어갔다 남으로 돌아와
북미 단독 정상회담 중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판문점을 방문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판문점을 방문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남북미 정상이 역사상 처음으로 만났다. 북미 정상이 갈등의 장소였던 판문점에서 역사상 최초로 만나 악수를 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30일 판문점 군사분계선에서 만나 악수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3시 45분께 김 위원장과 함께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측으로 잠시 넘어갔다가 남측으로 돌아왔다.

이후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 김정은 위원장은 판문점에서 모여 회동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을 방문한 김에 김 위원장을 만나고 싶다고 했다. 만날 수 있어 기쁘다. 지난 몇 년간 우리는 많은 진전을 이뤄냈고 훌륭한 우정을 갖고 있다”며 “아주 좋은 일들이 일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사상 처음으로 우리 땅을 밟은 미국 대통령이다. 좋지 않은 과거를 청산하고 좋은 앞 날을 개척하는 남다른 용단이다”며 “북남 사이 분단의 상징으로 나쁜 과거를 연상하게 하는 이런 장소에서 오랜 적대 관계였던 우리 두 나라가 평화의 악수를 하는 것 자체가 어제와 달라진 오늘을 표현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앞으로 더 좋게 우리가 변할 수 있다는 것을 많은 사람에게 보여주는 만남이라 긍정적으로 생각했다”며 “앞으로 이런 훌륭한 관계가 남들이 예상 못 하는 좋은 일을 계속 만들면서 앞으로 난관과 장애를 극복하는 신비로운 힘이 될 것”이라고 했다.

북미 정상은 자리를 옮겨 판문점 자유의 집에서 단독 정상회담을 이어가고 있다.

이준영 기자
정책사회부
이준영 기자
lovehope@sisajournal-e.com
일반 국민 그리고 진실을 염두에 두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