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정상회담과 비핵화] 한·미 정상, 트럼프·김정은 ‘판문점 만남’ 공식화
한반도
[한미정상회담과 비핵화] 한·미 정상, 트럼프·김정은 ‘판문점 만남’ 공식화
  • 이준영 기자(lovehope@sisajournal-e.com)
  • 승인 2019.06.30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대통령 “한미 정상, 싱가포르 합의 동시·병행적 이행에 의견 같아”
트럼프 “국경서 김정은 위원장 만나···제재 해제는 서두르지 않겠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후 청와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공동기자회견 중 발언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후 청와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공동기자회견 중 발언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한미 양국 정상은 30일 오후 판문점에서 북미 정상의 만남을 공식화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한미 정상이 북미 간 싱가포르 합의의 동시·병행적 이행에 의견이 같다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과 판문점에서 만난다면서 다만 제재 해제는 서두르지 않겠다고 했다.

이날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한미정상회담 후 기자회견을 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정전선언 있은 후 66년만에 판문점에서 북한과 미국이 만난다”며 “사상 최초로 미국과 북한 정상이 분단의 상징인 판문점에서 마주서서 평화를 위한 악수를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서로 소통하고 대화하면 최선의 상황으로 갈 수 있다는 것을 오늘 볼 수 있게 될 것”이라며 “남과 북은 평화를 확신할 수 있게 되고 세계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에게 기대에 가득 찬 응원을 보내줄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평화는 분쟁보다 더 많은 용기를 필요로 한다. 용기를 내주신 두 분 정상에게 감사드리며 오늘 평화로 가는 방법을 한반도가 증명할 수 있게 돼 마음이 매우 벅차다”고 밝혔다.

특히 문 대통령은 한미 정상이 북미 간 싱가포르 합의를 동시적, 병행적으로 이행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과 나는 비핵화 해법과 관련된 양국의 입장이 일치하며 동일한 목표를 갖고 있음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며 “특히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를 구축하기 위한 북미 정상 간 싱가포르 합의를 동시적, 병행적으로 이행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 위원장과의 판문점 상봉이 남북 국민 모두에게 희망이 되고 평화를 향한 인류 역사의 이정표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굉장히 짧게 발언하겠다. 우리가 DMZ(비무장지대)에 올라가야 되기 때문이다”며 “국경지역에서 김 위원장을 만나게 됐다. 기대하고 있었다. 좋은 관계를 이어가고 있고 서로 잘 이해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최초에는 굉장히 많은 분노가 있었고, 저와 김 위원장 사이에 많은 분노가 있었다. 지금은 사이가 좋아졌다”며 “여기까지 와서 김 위원장과 인사하면 어떻겠느냐고 했더니 (북측에서) 바로 반응이 왔다. 우리가 처음부터 원했던 것”이라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금까지 핵실험 미사일 발사나 인질 사건이 있었다. 하지만 지금은 유해를 송환받았고, 인질은 구출했다”며 “더 이상 핵실험 미사일 발사도 없다”고 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대북제재 해제는 서두르지 않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제재가 해제된 것은 아니지만 서두르지는 않겠다”며 “서두르면 문제가 생긴다”고 말했다.

이준영 기자
정책사회부
이준영 기자
lovehope@sisajournal-e.com
일반 국민 그리고 진실을 염두에 두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