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경제
“미국, 중국산 5G 장비 미국 내 사용금지 검토중”
  • 김희진 기자(heehee@sisajournal-e.com)
  • 승인 2019.06.24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조사 국적 관계없이 중국에서 설계·제작된 5G 장비 전면 배제
핀란드 노키아, 스웨덴 에릭슨도 공급사슬 타격 불가피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제조사의 국적과 관계없이 중국에서 설계·제작되는 차세대무선통신 5G 장비를 미국 내에서 사용할 수 없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논의가 현실화될 경우 중국에 공장을 둔 노키아·에릭슨 등 비(非) 중국 국적 기업들의 제품도 미국시장에서 퇴출시킬 수 있어 파장이 예상된다.

23일(현지시간)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소식통을 인용해 미국 백악관 관리들이 통신장비 제조업체들에 미국 수출용 하드웨어를 중국 외 국가에서 제작, 개발할 수 있는지를 물어봤다고 보도했다.

백악관이 거론한 장비 목록에는 휴대전화 기지국 전자기기, 라우터, 스위치, 소프트웨어 등이 포함돼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 기기는 데이터를 수집할 수 있는 지능형 부품으로 분류된다.

WSJ은 그동안 미국 관리들이 중국 정부가 통신장비에 보안을 뚫을 약점을 몰래 심어 정보수집과 원격조정을 할 수 있다는 우려를 해왔다고 전했다. 중국 정부가 이런 ‘보안 구멍’을 통해 미국 통신기기를 정보수집 도구로 삼거나 원격으로 조종해 교란을 일으키고 나아가 불능화할 수도 있다는 우려다.

앞서 미 백악관은 지난달 사이버안보 위협을 이유로 일부 외국산 네트워크 장비와 서비스를 제한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정보통신 기술 및 서비스 공급망 확보’ 행정명령을 발표하고 150일 이내에 시행 계획을 수립하도록 했다. 이번 논의는 앞서 발표된 행정명령을 구체화하는 작업의 일환으로 해석된다.

미국 정부가 미국 내 중국산 5G 장비를 전면 배제할 경우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뿐만 아니라 그 다음으로 세계 최대 규모의 무선장비 제조업체인 핀란드 노키아와 스웨덴 에릭슨도 공급사슬의 타격을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한편 백악관은 현재 중국에서 제조되는 상품을 중국 밖에서 만들도록 하기 위해 투자처를 중국을 제외한 아시아 국가들로 바꾸는 방안을 이들 국가와 논의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김희진 기자
금융투자부
김희진 기자
heehee@sisajournal-e.com
김희진 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