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키코 사태 11년···‘최종구 OUT’ 외치는 피해기업들
  • 이기욱 기자(gwlee@sisajournal-e.com)
  • 최기원 PD (kiwony@sisajournal-e.com)
  • 승인 2019.06.21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동대책위원회 “은행권 편 들기” 비판···금융위, ‘개인적 견해’ 입장
은행권 “거래 기업, 파생상품 위험성 충분히 인지”

지난 2008년 수많은 피해기업을 낳은 키코(KIKO)사태가 다시 논란이 되고 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법적 권한 범위 내에서 분쟁 조정을 하겠다는 금융감독원의 방침과 다른 입장을 표출했기 때문이다. 지난 10일 최 위원장은 “키코가 금감원의 분쟁 조정 대상인지 의문이 드는 것은 사실”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에 키코공동대책위원회를 비롯한 금융소비자연맹, 금융정의연대, 민변민생경제위원회 등 시민단체들은 지난 18일 최 위원장을 규탄하고 키코사태 해결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최근에는 민병두 국회 정무위원장(더불어민주당) 등 정치권도 관심을 보이며 힘을 실어주고 있다.

이기욱 기자
금융투자부
이기욱 기자
gwlee@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