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
[변기자의 콜센터] “상암 자율주행 페스티벌에서 뭐해요?”
  • 변소인 기자(byline@sisajournal-e.com)
  • 승인 2019.06.23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미래 모빌리티 센터' 문 열고 자율주행버스 탑승·V2X 시연 등
그래픽=조현경 디자이너
그래픽=조현경 디자이너

22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에 자율주행 관제센터인 ‘서울 미래 모빌리티 센터’가 문을 엽니다. 이를 기념해서 ‘상암 자율주행 페스티벌’도 열리는데요. 이 페스티벌에는 SK텔레콤, KT, 삼성전자, LG전자 등 내로라하는 기업들이 참여해서 다양한 신기술을 선보인다고 합니다. 어떤 것을 하고, 또 볼 수 있는지 알아볼게요.

Q 상암 자율주행 페스티벌이 언제 어디서 열리나요?
A 상암 자율주행 페스티벌은 서울 마포구 상암동 문화광장 앞 보도와 월드컵 북로 등에서 펼쳐집니다. 22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이어지는데요. 누구나 참여할 수 있습니다. 이번 행사는 5G와 차량과 사물 간 통신(V2X) 기술을 융합한 자율주행 차량이 서울 시내 일반도로를 달리는 첫 공개 자리이기도 한데요. 사전 등록은 이미 마감됐습니다. 그렇지만 당일 오전 10시 30분부터 현장 등록을 할 수 있으니 체험을 원하는 이들은 빠르게 행사장을 찾는 것이 관건이겠습니다.

Q 어떤 차량들이 마련돼 있나요?
A 총 7대의 차량이 월드컵북로 1.1km구간을 운행할 예정입니다. 자율주행 버스 4대와 자율주행 승용차 3대가 마련됐는데요. SK텔레콤의 11인승 버스, KT의 45인승 버스, 언맨드솔루션의 6인승 버스, 스프링클라우드의 13인승 버스와 연세대 레이, 국민대 스포티지, SWM의 니로 차량 이을 만나볼 수 있습니다.

Q 상암 5G 자율주행 테스트베드는 어떤 역할을 하나요?
A 상암 5G 자율주행 테스트베드는 서울시 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C-ITS) 실증 사업을 진행하는 곳입니다. 상암 테스트베드는 5G 네트워크, 스마트 도로, 관제플랫폼, 정밀 도로지도 플랫폼, 전기차 충전소 등 5G 기반 자율주행 인프라를 갖추고 있어요. 때문에 상암 디지털미디어시티 내 일반 도로에서 자율주행·커넥티드카 시험 주행이 가능합니다. 업계는 이곳이 터널, 회전교차로 등 다양한 도로 유형을 갖춰 도심 자율주행 테스트의 최적 입지라고 평가하고 있습니다.

Q 이동통신사는 어떤 기술을 보여주죠?
SK텔레콤은 5G 자율주행 버스로 5G 자율주행·커넥티드카 핵심 기술을 시연합니다. SKT 5G 자율주행 버스는 ▲전방 차량 영상전송, ▲보행자‧신호 대응 ▲장애물 인지‧회피 등의 기술을 선보입니다. KT는 일반 시민들을 대상으로 월드컵북로 약 1.1Km 구간에서 7대의 자율주행차량과 함께 자율주행 버스 탑승 행사를 진행합니다. KT의 자율주행 버스는 지난해 국내 최초로 자율주행 운행 허가를 받은 45인승 대형버스입니다. KT 자율주행 버스에서 자율주행뿐 아니라 5G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한 106개 멀티미디어 방송채널 및 게임 등 다양한 콘텐츠도 즐길 수 있습니다.

Q 전시도 있나요?
A 페스티벌 차량 및 자율주행 기술 전시장도 운영합니다. KT는 지난 12일 5G 월드 어워드에서 최고 5G 혁신 시도 분야에서 수상한 5G 리모트 콕핏을 전시합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기가코리아 프로젝트를 통해 개발한 5G 리모트 콕핏은 지난해 12월 국내 최초 자율주행 실험도시 K-시티에서 시연에 성공한 자율주행 원격관제 시스템입니다. 이밖에 전시장에서 5G 자율주행차량 원격 제어, 드론 체험, 가상현실(VR) 등도 살펴볼 수 있습니다.

변소인 기자
IT전자부
변소인 기자
byline@sisajournal-e.com
통신, 포털을 담당하고 있는 IT 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