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
KT, 클라우드 사업에 5년간 5000억원 투자
  • 변소인 기자(byline@sisajournal-e.com)
  • 승인 2019.06.18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문 인력 1000명 육성 계획
18일 신수정 KT IT 기획실장(부사장)이 서울 광화문 KT스퀘어에서 클라우드 사업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 사진=변소인 기자
18일 신수정 KT IT기획실장(부사장)이 서울 광화문 KT스퀘어에서 클라우드 사업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 사진=변소인 기자

KT가 5세대(5G) 이동통신 기반 기업 클라우드 시장을 공략하며 5년 간 50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KT는 18일 서울 광화문 KT스퀘어에서 간담회를 열고 5G기반 클라우드 사업 확대를 위해 향후 5년 간 5000억원을 투자하고 1000여명의 정보기술(IT) 전문 인력도 육성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주요 공략시장은 금융과 공공이다.

신수정 KT IT 기획실장(부사장)은 이 자리에서 “클라우드 시장은 앞으로 크게 확대될 것”이라면서 “KT가 한국에서 가장 먼저 클라우드를 시작했지만 그동안 규제 환경이 복잡한데다 공공기관, 대기업, 금융기관 등이 클라우드를 선호하지 않는 바람에 힘들었다. 하지만 이제는 환경이 많이 변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신 부사장은 “과거와 달리 지금은 새로운 디지털 사업 플랫폼 사업에서 고객 수 등을 예측하기 어려워졌고 여기에 맞는 IT 환경을 꾸리기가 어려워졌다. 인공지능(AI), 블록체인, 사물인터넷(IoT) 등을 공통으로 제공해주는 클라우드가 각광받기 시작했다”고 덧붙였다.

KT는 올해 초 공공, 금융 분야 클라우드 관련 규제가 풀린 데 대해 사업을 낙관했다. KT는 지난 4월 KEB 하나은행과 손잡고 글로벌 결제 네트워크 기반 시스템을 클라우드에 도입했다. 이는 금융 민간 클라우드 이용 규제가 완화된 이후 첫 도입 사례다. 이를 기반으로 금융시장을 확대할 계획이다. 

KT는 금융 시스템을 클라우드에 수용하기 위해 금융보안원을 통해 금융 가이드라인 적정성 테스트도 완료했다. 다음 달부터는 금융 통합 보안관제가 가능한 전용 클라우드를 추가로 열어 지원할 예정이다.

KT는 5G와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스마트시티, 스마트팩토리, 커넥티드 카 등 다양한 융합 서비스도 선보일 계획이다. 인공지능 플랫폼인 ‘기가지니 애플리케이션 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API)’, ‘기가 체인(블록체인)’, ‘콘스탄틴(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에어맵코리아(공기질 IoT플랫폼)’ 등 플랫폼 서비스를 클라우드에 올려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

또한 5G와 클라우드를 결합한 5G 에지 클라우드 서비스를 기업 간 거래까지 확대할 방침이다. KT는 데이터 처리의 물리적 거리를 줄여 초연결, 초저지연 5G 속도를 실현시키기 위해 전국 8곳에 5G 에지 통신센터를 설치하고 IT 에지 클라우드 2개소를 추가 구축했다.

이를 통해 KT는 클라우드 매출을 오는 2023년까지 지난해 대비 5배 이상 확대할 계획이다.

변소인 기자
IT전자부
변소인 기자
byline@sisajournal-e.com
통신, 포털을 담당하고 있는 IT 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