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
KT, 실제 도로서 국내 최초 5G 기반 차량-사물 양방향 통신 시험
  • 변소인 기자(byline@sisajournal-e.com)
  • 승인 2019.06.17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서울·대구·판교서 실증 예정
KT가 자율주행 버스를 활용해 서울 강북 지역에서 5G-V2X 기술을 실증하고 있다. / 사진=KT
KT가 자율주행 버스를 활용해 서울 강북 지역에서 5G-V2X 기술을 실증하고 있다. / 사진=KT

KT는 국내에서 처음으로 실제 도로에서 5G-V2X 즉, 5G 기반의 차량-사물 간 양방향 통신 기술을 실증했다고 17일 밝혔다.

5G-V2X 단말기를 차량에 장착하고 서울 강북지역에서 전방추돌 경고, 보행자 경고 등의 시나리오를 검증했다. 차량은 5G 네트워크를 통해 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인 C-ITS 플랫폼과 연결해 주행에 필요한 교통정보를 전달 받았다.

C-V2X는 차량과 차량, 차량과 보행자, 차량과 교통인프라 간 통신으로 상황을 전달하는 기술이다. 기지국을 통하지 않고 차량 단말 간 직접 통신을 한다. 이 기술은 그동안 통신 거리의 제약이 있고, 대용량의 메시지는 전송이 불가능 했다. 게다가 스마트폰이 C-V2X 기술을 지원하지 않아 아직까지 차량과 보행자간 통신이 어려웠다.

5G-V2X는 C-V2X에 5G 통신 기술을 접목해 그동안의 문제점을 극복했다. 5G 초저지연과 대용량 데이터 전송 특성을 이용해 통신거리 제약 없이 다양한 크기 데이터를 전송하고, 보행자와 차량 간 통신도 가능했다. KT는 5G 망을 통한 V2X 메시지를 이용한 차량 안전 위주의 기본 기능을 검증하고, 향후 영상 전송 등 대용량 데이터를 전송하는 기능 등으로 확장할 예정이다.

이번 5G-V2X 기술 실증은 기가코리아 사업단 자율주행 실증 과제 일환으로 진행하고 있으며 기술 개발을 위해 아이티텔레콤과 협력하고 있다. KT는 올해 안에 실증을 마무리하고, 내년에 서울, 대구, 판교 등 3개 지역에서 자율주행 서비스와 결합한 실증을 진행할 예정이다.

변소인 기자
IT전자부
변소인 기자
byline@sisajournal-e.com
통신, 포털을 담당하고 있는 IT 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