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U-20 월드컵 준우승···FIFA주관 남자축구 대회 최고 성적
  • 차여경 기자(chacha@sisajournal-e.com)
  • 승인 2019.06.16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크라이나에 1-3패배···이강인 PK선제골 넣었지만 수프리아하 역전골
이강인, U-20월드컵 최우수선수(MVP) '골든볼' 수상
15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우치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한국팀 선수들이 목에 메달을 걸고 경기장에 응원 온 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5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우치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한국팀 선수들이 목에 메달을 걸고 경기장에 응원 온 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 U-20 월드컵 대표팀이 2019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우크라이나에 역전패하면서 준우승을 차지했다. FIFA 주관대회 중 남자축구 최고성적이다. 이강인은 월드컵 최우수선수(MVP)에게 주는 골든볼을 수상했다.

U-20 대표팀은 16일 새벽(한국시간) 폴란드 우치의 우치 경기장에서 열린 우크라이나와 대회 결승전에서 1-3으로 패했다.

선제골은 한국이 먼저 넣었다. 킥오프 2분 만에 이강인의 패스를 받은 김세윤이 패널티지역 오른쪽으로 돌파하면서 우크라이나의 다닐로 베스코로바이니의 발에 걸려 넘어졌다. 주심은 비디오판독(VAR)후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이강인이 전반 4분만에 페널티킥으로 선제골을 넣었다.

이어 전반 32분 김현우가 불레차에서 거친 백태클을 시도해 옐로카드를 받았고, 우크라이나는 프리킥 기회를 얻었다. 불레차의 프리킥을 오세훈이 거둬냈지만, 볼이 전방으로 다시 흘러가며 블라디슬라프 수프리아하가 전반 34분 골문 앞에서 동점골을 넣었다.

1-1로 전반이 마무리되고 정정용 감독은 후반전에 김세윤 대신 엄원상을 투입시켰다. 전술도 변경했다.

하지만 후반 8분 수프리아하가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오른발슛으로 결승골을 넣었다. 후반 44분 우크라이나의 헤오르히 치타이쉬빌리는 단독 드리블로 페널티지역 왼쪽에 다가가 마지막 우승골을 넣었다.

한국은 후반 19분, 후반 24분 이강인의 크로스와 코너킥으로 헤딩슛을 시도했지만 상대 골키퍼의 손에 맞고 동점골 기회를 놓쳤다.

결국 한국은 1-3으로 역전패당했다.

정정용 감독은 경기가 끝난 후 방송 인터뷰에서 “선수들은 90분 동안 최선을 다해 전술적으로 수행했지만, 감독인 나의 부족한 부분으로 잘 할 수 있었던 걸 못했다"며 ”최선을 따해 뛰어 준 선수들에게 고맙다”고 말했다.

한편 이강인은 이번 대회 7경기 동안 2골 4도움을 기록하며 FIFA 선정 이번 대회 골든볼 수상자의 영광을 차지했다. 한국 남자 선수로서 FIFA주관 최우수선수 골든볼을 받은 것은 처음이다.

대표팀은 17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 뒤 정오에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에서 열리는 환영 행사에 참석한다.

차여경 기자
산업부
차여경 기자
chacha@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