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이희호 여사 사회장 엄수···김대중 전 대통령 곁에 안장
  • 윤시지 기자(sjy0724@sisajournal-e.com)
  • 승인 2019.06.14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충원서 추모식 후 안장식 진행
故 이희호 김대중평화센터 이사장의 영정이 14일 오전 서울 동교동 사저 접견실에 접견실에 들어와 김대중 전 대통령 사진 옆에 놓여 있다. /사진=연합뉴스
故 이희호 김대중평화센터 이사장의 영정이 14일 오전 서울 동교동 사저 접견실에 들어와 김대중 전 대통령 사진 옆에 놓여 있다. /사진=연합뉴스

 

여성 운동가이자 민주화 운동가였던 고(故) 이희호 여사가 김대중 전 대통령의 묘역에 14일 오전 안장된다.

‘여성 지도자 영부인 이희호 여사 사회장 장례위원회’는 이날 오전 10시50분 서울 동작구 동작동 국립서울현충원 내 김 전 대통령 묘역에서 이 여사 안장식이 개최된다고 밝혔다. 장례위원회는 이에 앞서 신촌세브란스병원에서 발인과 신촌 창천교회에서 장례예배를 진행했다. 

이날 예배에선 공동 장례위원장인 장상 전 국무총리서리가 추도사를, 문희상 국회의장과 이낙연 국무총리, 신낙균 전 문화관광부 장관이 조사를 낭독했다.  

이낙연 총리는 조사를 통해 "현대사의 고난과 영광을 가장 강렬히 상징하는 이희호 여사님을 보내드려야 한다"며 "우리는 여사님이 꿈꾼 국민의 행복과 평화, 통일을 향해 쉬지 않고 전진하겠다"고 전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여사님 또한 김대중 대통령님과 함께 엄혹한 시절을 보내며 상상할 수 없이 가혹한 시련과 고난, 역경과 격동의 생을 잘 참고 견디셨다"며 "민주화 운동의 어머니로서 존경받기에 부족함이 없었다"고 말했다. 

이날 사회장 추모식은 일반 국민들에게도 공개돼, 2000여명의 각계인사가 참석했다. 추모식 이후엔 현충원 내 김 전 대통력 묘역에서 이 여사 안장식이 이어진다. 이 여사는 김 전 대통령의 기존 묘를 개장해 합장된다.

한편 전날까지 1만여명의 조문객이 빈소를 찾아 이 여사를 추모한 것으로 알려졌다. 3300여명 규모의 장례위원회엔 문 의장과 김명수 대법원장이 상임고문으로 참여했다. 또 여야 5당 대표와 정치권·시민사회 원로가 고문으로 참여했으며, 더불어민주당·민주평화당·정의당 의원 전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단, 바른미래당 의원 일부도 장례위원으로 이름을 등재했다. 

윤시지 기자
IT전자부
윤시지 기자
sjy0724@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