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정100년과 독립운동가] 황병길 “독립을 쟁취할 때까지 굳세게 싸우시오”
[임정100년과 독립운동가] 황병길 “독립을 쟁취할 때까지 굳세게 싸우시오”
  • 이준영 기자(lovehope@sisajournal-e.com)
  • 승인 2019.06.15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군 잡는 ‘훈춘의 호랑이’ 황병길 선생···훈춘에서 3․1독립만세운동 이끌어

2019년 대한민국은 임시정부 수립과 3.1 운동 100주년을 맞았다. 1910년 일본에 나라를 빼앗긴 우리 민족은 끊임없이 항일독립운동을 했다. 1919년 3월 1일 전국 방방곡곡에서 남녀노소 모두 일어나 만세운동을 했다. 다음 달인 4월 11일 독립운동가들은 중국 상하이에 대한민국 임시정부를 수립했다. 당시 대한민국 임시헌장 제1조는 ‘대한민국은 민주공화제로 한다’다. 이는 우리 민족의 자주 독립과 민주주의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보여준다. 시사저널e는 임시정부 수립과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국가보훈처 자료를 바탕으로 독립운동에 헌신했던 사람들의 삶을 기사화한다. 특히 대중들에게 익숙하지 않은 독립운동가들을 중심으로 조명한다. [편집자 주]

황병길 선생 / 사진=국가보훈처
황병길 선생 / 사진=국가보훈처

황병길 선생은 경술국치 이전부터 러시아 연해주와 훈춘 등에서 무장항일 활동을 했다. 이범윤과 안중근, 최재형이 지휘하는 의병대에서 두만강을 건너 회령, 온성, 경원지방에 있는 일본군을 수차례 공략했다. 선생은 혼자서 일본군 14명을 사살해 '훈춘 호랑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선생은 훈춘시 3.1만세의 평화적 시위를 주도하기도 했다. 독립군의 군자금 모집에도 힘썼다.

◇ 훈춘의 호랑이, 3․1독립만세운동 이끌다

황병길 선생은 1885년 4월 15일(음력) 함북 경원군 양하면에서 태어났다. 선생은 20세가 되던 1904년 노령 연추 지역으로 망명했다. 러일전쟁에서 승리한 일제가 우리나라에 대한 침략을 자행해 국내에서 독립운동이 어려워졌기 때문이다.

1905년 을사5조약이 강제로 체결됐다. 많은 애국 청년들이 국권회복을 위해 만주, 연해주 등 해외로 망명해 항일 무장활동을 전개했다.

황병길 선생은 훈춘지역 일대에서 1908년 이범윤(李範允)의 사포대(射砲隊)에 참가했다. 안중근과 최재형이 지휘하는 의병대에 속해 두만강을 건너 회령, 온성, 경원지방을 여러 차례 공략했다.

선생은 경원군 신아산(新阿山) 주둔 일군 수비대를 습격했을 당시 혼자서 일본군 14명을 사살했다. 이에 ‘훈춘 호랑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1919년 국내에서 3·1독립만세운동이 일어났다. 훈춘에 있던 황병길 선생은 노종환(盧宗煥), 양하구(梁河龜)와 함께 거사 계획을 세웠다.

같은 해 3월 20일 훈춘의 우리나라 시민들은 스스로 가게 문을 닫고 집집마다 태극기를 달았다. 시위 군중 5000여명이 모여 3·1독립선언 축하민중대회를 열었다.

이 대회에서 5000여명의 군중은 “대한독립만세”를 외치며 행진했다. 우리나라 시민들은 황병길 선생의 지도하에 질서정연하고 평화적 시위를 했다.

이후에도 선생은 3월 30일 훈춘현(琿春縣) 한덕자(漢德子)에서, 4월 1일 탑도구(塔道溝)에서 만세시위를 주도했다.

◇ 군자금 모으고 국내로 진격해 왜정기관 폭파하다

황병길 선생은 1919년 3월말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항일 임시정부 ‘대한국민의회’ 설립에 힘을 보탰다. 그해 9월엔 훈춘에 사는 여성들에게 훈춘애국부인회를 조직해 ‘단지동맹(斷指同盟)’을 맺게 했다.

선생은 여러 조직들을 통해 군자금 64루블을 모금했다. 전쟁에서 다친 사람과 병든 사람을 치료하고 구제사업도 진행했다.

선생은 ‘급진단(急進團)’을 통해 노령지역에서 무기를 확보하는 데 힘썼다. 소총 103자루, 탄환 5000여발, 군자금 85만6000여 루불을 모았다.

선생은 1920년 군무부장(軍務部長)이 돼 국내로 진격했다. 고건원(古乾源), 용당(龍堂), 경흥(慶興) 일대에서 왜정기관을 폭파했다. 일제의 밀정을 처단했다.

선생이 독립운동에 치열하게 활동하자 일제의 탄압이 심해졌다. 국가보훈처에 따르면 일제 영사관은 “모든 반일투쟁이 황병길에게서 나오지 않는 것이 없다”며 “그는 독립운동의 중심인물이니 체포에 총력을 집중하라”고 모든 일본 경찰에 지시했다.

일제는 앞잡이를 동원해 선생의 은신처를 찾았다, 선생은 칠흑 같은 어둠을 틈타 포위망을 뚫고 어느 농가로 피신했다.

그러나 선생은 급성폐렴이 악화됐다. 이 같은 소식을 들은 부인 김숙경(金淑卿)은 70리 길을 달려왔다. 목숨이 얼마 남지 않음을 느낀 황병길 선생은 유언을 남겼다.

“우리나라가 독립을 쟁취할 때까지 굳세게 싸우시오.”

1920년 6월 1일 선생은 세상을 떠났다. 35세였다. 훈춘(琿春) 연통랍자(煙筒柆子)에 안장됐던 선생의 유해는 1992년 중국과의 수교에 따라 유가족의 희망으로 같은 해 12월 10일 대전국립묘지에 안장했다.

정부는 선생의 공훈을 기리어 1963년 독립장을 추서했다.

이준영 기자
정책사회부
이준영 기자
lovehope@sisajournal-e.com
사랑 희망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