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약품, 미국당뇨병학회서 당뇨병 신약 후보물질 임상 1상 결과 발표
제약/바이오
현대약품, 미국당뇨병학회서 당뇨병 신약 후보물질 임상 1상 결과 발표
  • 이상구 의약전문기자(lsk239@sisajournal-e.com)
  • 승인 2019.06.12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상인에게 단회, 반복투여 따른 안전성 및 약동학적 결과 공개
현대약품 관계자가 미국당뇨병학회에서 참가자 질문을 듣고 있는 모습. / 사진=현대약품
현대약품 관계자가 미국당뇨병학회에서 참가자 질문을 듣고 있는 모습. / 사진=현대약품

현대약품이 공을 들이고 있는 당뇨병 신약의 임상 결과가 공개됐다.

현대약품은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지난 7일부터 진행된 미국당뇨병학회(2019 ADA)에서 경구용 제2형 당뇨병 치료제 ‘HD-6277’의 임상 1상 결과를 발표했다고 12일 밝혔다. ‘HD-6277’은 지난 2013년 범부처, 2015년 보건복지부로부터 지원 받아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 2017년 6월 1일 유럽에서 임상1상 시험 승인을 받았다.

현대약품은 이번 ADA에서 비임상 결과를 바탕으로, ‘HD-6277’을 임상 1상에서 정상인에게 단회 또는 반복 투여 시에 따른 안전성 및 내약성을 확인했다. 또 혈중 약물 노출에 의한 약동학적 관찰 결과와 약력학적 가능성에 대해 발표했다. 현재 ‘HD-6277’은 제 2형 당뇨환자를 대상으로 탐색적 약효 평가를 함께 진행하고 있다. 현대약품은 해당 결과를 포함, 올해 하반기 임상 1상을 종료할 예정이다.

현대약품 관계자는 “이번 ADA에서 발표는 HD-6277 임상이 순항하고 있다는 것을 증명하는 시간이었다”며 “계속해 긍정적 결과를 얻을 수 있도록 끊임없는 연구를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HD-6277은 체내 인슐린 분비를 조절하는 GPR40 agonist(작용물질, 수용체에 결합해 그 물질이 갖는 작용과 같거나 유사한 작용을 하는 것) 기전을 갖고 있다. 또 지난 2017, 2018년 미국당뇨병학회에서 HD-6277의 선택적이고 우수한 약효성과 선행물질인 Fasiglifam(TAK-875)에서 나타났던 간독성이 HD-6277에서는 발현되지 않았음을 전임상 연구 수준에서 지속적으로 발표한 바 있다.

이상구 의약전문기자
산업부
이상구 의약전문기자
lsk239@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