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文대통령 현충일 추념사···"애국 앞에 보수·진보 없다"
  • 노경은 기자(nice@sisajournal-e.com)
  • 승인 2019.06.06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국선열·국가유공자가 우리 버팀목, 희생에 경의"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오전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제64회 현충일 추념사를 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오전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제64회 현충일 추념사를 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현충일인 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4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상식 선 안에서 애국을 생각한다면 우리 사회를 통합으로 이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지금의 대한민국이 있기까지 희생한 분들께 국가의 의무를 다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추념사를 통해 “애국 앞에 보수와 진보가 없다. 기득권이나 사익이 아니라 국가공동체의 운명을 자신의 운명으로 여기는 마음이 애국”이라며 “기득권에 매달린다면 보수든 진보든 진짜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에게는 사람이나 생각을 보수와 진보로 나누며 대립하던 이념의 시대가 있었지만 지금 우리가 누리는 독립과 민주주의와 경제발전에는 보수와 진보의 노력이 함께 녹아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러면서 “보수이든 진보이든 모든 애국을 존경한다. 이제 사회를 보수와 진보, 이분법으로 나눌 수 있는 지대는 지났다”고 덧붙였다.

또 “스스로를 보수라고 생각하든 진보라고 생각하든 극단에 치우치지 않고 상식 선 안에서 애국을 생각한다면 우리는 통합된 사회로 발전해갈 수 있을 것”이라며 “그것이야말로 이 시대의 진정한 보훈”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이자리에서 나라를 위해 싸우다 숨진 장병과 순국선열, 공무 중 순직한 공무원 등의 넋을 기렸다. 문 대통령은 “올해는 3·1독립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년을 맞는 해로, 지난 100년 간 많은 순국선열들과 국가유공자들께서 우리의 버팀목이 돼줬다”고 말했다. 덧붙여 “선열들의 고귀한 희생과 헌신에 경의를 표하며 유가족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어떤 일이 있어도 조국은 나를 기억하고 헌신에 보답할 것이라는 확고한 믿음에 답하는 것이 국가의 의무다. 국가를 위해 희생하신 분들과 유족들께 국가의 의무를 다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우리는 미래로 나아가면서도 과거를 잊지 않게 부단히 각성하고 기억해야 한다”며 “우리 자신의 뿌리가 어디에서 왔는지 되새기며, 어디로 나아가고 있는지 통찰력을 가지고 바라봐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의 하늘에는 전몰장병들과 순직자의 별들이 영원히 빛날 것”이라며 “우리에게 선열들의 정신이 살아있는 한 대한민국은 미래를 향한 전진을 결코 멈추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노경은 기자
금융투자부
노경은 기자
nice@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