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학
주유소의 전기車맞이···GS칼텍스 드라이브 걸다
  • 김도현 기자(ok_kd@sisajournal-e.com)
  • 승인 2019.05.28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전자 外 유관기업과 생태계 구축 MOU체결···수도권·광역시 등 충전시설 확대 설치
전기차 충전이 가능한 서울 송파구 스마트위례주유소/사진=GS칼텍스
전기차 충전이 가능한 서울 송파구 스마트위례주유소. /사진=GS칼텍스

GS칼텍스가 다변화된 자동차 연료시장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유관업체들과 손을 잡고 전기차 이용환경 개선 및 저변확대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함으로서, 전기차 대응 관련 사업에 본격 드라이브를 걸 전망이다.

GS칼텍스는 28일 서울 송파구 스마트위례주유소에서 △LG전자 △그린카 △시그넷이브이 △소프트베리 등과 함께 이 같은 내용의 MOU를 체결했다. 이들 업체는 이번 MOU를 통해 전기차 충전 인프라를 제공할 예정이다.

GS칼텍스는 인프라의 전반적인 운영을 맡고, LG전자는 충전인프라 종합 솔루션을 개발하기로 했다. 시그넷이브이는 충전기 공통개발을 통한 이용환경을 개선하고, 소프트베리는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사용자의 편의성 개선과 새로운 사업 기회를 발굴한다. 또 그린카는 전기차 셰어링(Sharing) 활성화로 저변을 확대해 국내 전기차 생태계 구축에 힘쓴다는 복안이다.

GS칼텍스와 LG전자는 올해 초 기존 주유소를 전기차충전이 가능한 모빌리티 플랫폼으로 변모시키기 위해 ‘미래형 에너지-모빌리티 융복합 스테이션’ 조성 관련 MOU를 체결한 바 있다. 두 업체 외에 전기차 모바일 플랫폼(소프트베리), 충전기제작(시그넷이브이), 셰어링(그린카) 업체 등이 추가되며 보다 체계적인 전기차 생태계 구축이 가능해졌다.

GS칼텍스 관계자는 “전기차 산업 관련 스타트업(Start-up)들과 언제든 함께 할 준비가 돼 있다”며 “GS칼텍스가 사무국으로서 정기적인 세미나를 개최하고 새로운 EV 관련 업체를 지속적으로 발굴, 지원, 연결하면서 전기차 생태계 연합(EV eco-system alliance)을 더욱 확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GS칼텍스는 이날 서울 시내 주요 7개 직영주유소에서 100kW급 전기차 충전 사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충전 접근성이 좋아진 것뿐만 아니라 기존 50kW급 이하 충전기 대비 충전 속도도 빨라지고 간단한 정비와 세차서비스 등도 이용 가능해 전기차 이용 고객의 편의성이 대폭 개선된다. 20kWh 충전 시 3,000원의 세차 할인쿠폰과 1kWh당 99원(환경부 기준가 173.8원)에 판매하는 정식운영 기념 할인 이벤트도 6월 말까지 진행된다.

또한, GS칼텍스는 6월 중으로 경기도 부천시, 고양시, 의정부시 등 수도권과 부산시, 광주시, 울산시 등 주요 광역시 GS칼텍스 주유소에도 전기차 충전기를 추가로 설치할 예정으로, 주유소를 거점으로 한 전기차 생태계가 빠르게 확산될 전망이다.

김도현 기자
산업부
김도현 기자
ok_kd@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