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키움·토스, 신규 인터넷은행 예비인가 모두 탈락
  • 윤시지 기자(sjy0724@sisajournal-e.com)
  • 승인 2019.05.26 1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키움뱅크, 사업계획 실현 가능성 부족···토스뱅크, 자금조달 능력 미흡 평가
금융위, 올 3분기 예비심사 재추진
최종구 금융위원회 위원장이 26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브리핑룸에서 제3 인터넷전문은행 인가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금융위원회는 이날 열린 전체회의에서 키움뱅크와 토스뱅크(가칭) 두 곳에 대한 은행업 예비인가를 불허했다. / 사진=연합뉴스
최종구 금융위원회 위원장이 26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브리핑룸에서 제3 인터넷전문은행 인가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금융위원회는 이날 열린 전체회의에서 키움뱅크와 토스뱅크(가칭) 두 곳에 대한 은행업 예비인가를 불허했다. / 사진=연합뉴스

 

키움뱅크‧토스뱅크 컨소시엄이 새로운 인터넷 전문은행을 선정하는 예비인가 심사에서 탈락했다. 키움뱅크는 사업계획의 실현 가능성이 부족하다는 지적을, 토스뱅크는 자금조달 능력이 미흡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금융위원회는 올 3분기 인터넷은행 예비인가 절차를 다시 추진할 방침이다.

금융위원회는 26일 서울 정부청사에서 임시회의를 열고 토스뱅크, 키움뱅크에 대한 신규 인터넷은행 예비인가를 불허하기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금융위는 두 컨소시엄에 대한 예비인가가 부적절하다고 권고한 외부평가위원회 및 금융감독원의 의견을 수용했다. 

금융위에 따르면 외부평가위는 키움뱅크, 토스뱅크 컨소시엄이 제출한 사업계획을 검토한 결과, 두 곳 모두 인가 받기에 부적절하다는 판단을 내렸다. 키움뱅크는 사업계획의 혁신성과 실현 가능성이 부족하다는, 토스뱅크는 지배주주의 적합성과 자금조달능력이 미흡하다는 평가를 각각 받았다. 외평위의 평가의견을 감안한 금감원도 금융위에 예비인가를 불허한다는 심사결과를 제출했다. 

이날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 “전혀 예상하지 못했고 상당히 당혹스러웠다”고 전했다. 당초 금융업계선 이번 심사를 통해 최소 한 곳은 인가를 받을 것으로 전망했다. 하지만 막상 심사 결과는 이 같은 관측을 모조리 뒤집었다.

다만, 올 3분기 금융위는 예비인가 절차를 다시 추진하기로 했다. 이에 키움뱅크, 토스뱅크가 사업 계획을 보완해 재도전할 가능성도 점쳐진다. 

윤시지 기자
IT전자부
윤시지 기자
sjy0724@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