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화웨이’ 제제 심화···삼성 반사이익 거둘까
  • 길해성 기자(gil@sisajournal-e.com)
  • 승인 2019.05.25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비즈니스 인사이더 , 수혜 전망
“화웨이, 신제품에 안드로이드 적용 못해 타격 클 것”
/ 사진=연합뉴스
/ 사진=연합뉴스

미국 정부의 ‘화웨이’ 제제로 인한 최대 수혜자가 삼성의 스마트폰이 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쓰는 스마트폰 운영체제(OS)인 안드로이드를 신제품에 사용하지 못하면서, 삼성을 바짝 쫓고 있는 화웨이의 추격 동력도 약해질 것이란 분석이다.

미 경제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미국 정부가 화웨이를 거래제한 기업으로 지정하면서 삼성이 스마트폰 시장의 선두 자리를 유지할 가능성이 커졌다고 24일 보도했다. 현재 화웨이는 스마트폰 시장에서 삼성 뒤를 바짝 쫓고 있는 상황이다.

시장조사업체 IDC에 따르면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올해 1분기 삼성의 점유율은 1년 전 대비 8.1% 감소한 23.1%를 차지했다. 반면 화웨이는 지난해 보다 5% 증가한 19.0%의 점유율을 기록하며 삼성을 위협하고 있다. 애플은 1분기 11.7%로 3위를 지켰고, 4위는 8%의 샤오미다.

이런 가운데 삼성은 최근 최첨단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폴드’의 출시를 연기했다. 이는 삼성의 전망을 어둡게 하는 요소로 꼽혔다. 하지만 화웨이가 거래제한 기업에 오르면서 앞으로 출시할 신제품에 구글의 ‘안드로이드’를 사용할 수 없게 됐다. 전 세계적으로 가장 많이 보급된 스마트폰 운영체제(OS)를 쓰지 못하면서 타격이 클 것이라는 게 이 매체의 설명이다.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화웨이가 내년까지 자체 개발한 스마트폰 OS를 준비하겠다고 했지만 아직 불확실성은 남아있다”며 “이 새롭고 잘 알려지지 않은 OS에서 작동하는 화웨이 스마트폰을 사려 할지 보장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화웨이에 꾸준히 시장을 잠식당해온 삼성에는 좋은 소식이 될 수 있다”고 “만약 미 정부의 이번 블랙리스트 등재로 화웨이의 스마트폰 판매가 감소할 경우 애플이나 샤오미 같은 경쟁자들이 삼성의 1위 자리를 위협하려면 한참을 따라잡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길해성 기자
금융투자부
길해성 기자
gil@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