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상장사 1분기 순익 20조9천억원···전년 대비 39%↓
  • 송준영 기자(song@sisajournal-e.com)
  • 승인 2019.05.17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거래소·한국상장사협의회, 코스피 573개사·코스닥 910개사 실적 분석
IT 업종 수출 감소가 실적 부진에 영향 미쳐

코스피 상장사들의 올해 1분기 연결 기준 당기 순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40% 가까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세계 경기가 하강 국면을 맞으면서 IT(정보통신기술) 업종에 속한 상장사들의 수출이 감소한 영향으로 분석된다. 

17일 한국거래소와 한국상장회사협의회에 따르면 12월 결산 코스피 상장사 573개사(금융업 제외)의 올해 1분기 당기 순이익은 20조90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38.75% 감소했다.  

이들 기업의 영업이익도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36.88% 줄어든 27조8000억원으로 집계됐다. 매출만 484조3000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0.16% 증가했다.  

영업이익과 순이익이 줄어들면서 영업이익률(매출액 대비 영업이익)과 순이익률도 하락했다. 상장사들의 올해 1분기 영업이익률은 5.74%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3.37%포인트 하락했다. 순이익률은 4.31%로 작년 동기 대비 2.74%포인트 떨어졌다.

이처럼 1분기 실적이 크게 부진했던 주요 원인으로는 글로벌 경기 부진에 따라 수출이 감소한 영향으로 분석된다. 실제 한국무역협회와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수출은 1327억달러(약 158조원)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8.5% 감소했다. 특히 컴퓨터(-33.7%), 반도체(-21.4%), 무선통신기기(-27.1%) 등 IT 업종의 수출 감소 폭이 컸다.

코스피 시가총액 1위와 2위인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실적 부진 영향도 배제할 수 없었다. 이들을 제외하면 나머지 코스피 상장사의 1분기 매출은 425조2000억원으로 2.64% 증가했다.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20조2000억원과 14조7000억원으로 15.96%, 23.55% 각각 줄었다. 

업종별 순이익을 살펴보면 비금속광물(372%), 유통(54.26%), 기계(20.59%), 운수장비(20.54%), 의약품(10.05%) 등 5개 업종은 순이익이 늘었다. 반면 전기전자(-56.25%), 화학(-49.98%), 의료정밀(-42.65%), 섬유의복(-30.2%), 통신(-26.03%), 철강금속(-25.77%), 서비스(-24.25%), 종이목재(-21.28%), 음식료품(-17.41%), 건설(-6.68%) 등 10개 업종은 순이익이 줄었다. 전기가스, 운수창고 업종은 적자 전환했다.

금융업종에 속한 41개사의 연결 영업이익과 당기 순이익은 7조9000억원, 6조1000억원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각각 2.7%, 1.7% 감소했다. 순이익을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증권(13.0%), 은행(8.8%)은 증가했지만 보험(-15.4%), 기타(-5.5%), 금융지주(-1.6%)는 감소했다.

코스피 상장사의 연결 부채비율은 1분기 말 현재 112.36%로 지난해 말보다 6.84%포인트 상승했다. 

코스닥 상장사들은 나쁘지 않은 실적을 내놨다. 12월 결산 코스닥 법인 910개사의 1분기 연결기준 매출은 43조10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38% 증가했다. 영업이익도 2조1000억원으로 3.42% 늘었다. 순이익만 1조6000억원으로 7.80% 줄었다. 

이들 기업의 영업이익률은 4.93%로 지난해 말보다 0.19%포인트 하락했다. 순이익률은 3.82%로 0.63%포인트 감소했다.

코스닥 상장사의 부채비율은 1분기 말 현재 110.99%로 지난해 말보다 8.36%포인트 높아졌다.

17일 한국거래소와 한국상장회사협의회에 따르면 12월 결산 코스피 상장사 573개사(금융업 제외)의 올해 1분기 당기 순이익은 20조90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38.75% 감소했다. 1분기 수출이 감소한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 사진=연합뉴스.
17일 한국거래소와 한국상장회사협의회에 따르면 12월 결산 코스피 상장사 573개사(금융업 제외)의 올해 1분기 당기 순이익은 20조90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38.75% 감소했다. 1분기 수출이 감소한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 사진=연합뉴스.

 

송준영 기자
금융투자부
송준영 기자
song@sisajournal-e.com
시사저널e에서 증권 담당하는 송준영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