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즉시연금 겨냥···“약관 어렵게 작성하고 책임 회피”
  • 이용우 기자(ywl@sisajournal-e.com)
  • 승인 2019.05.16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 금감원장, 금융사의 포용금융 역할 강조
“소비자 피해 합리적인 사후구제 없으면 평판 훼손될 것”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 사진=연합뉴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 사진=연합뉴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생명보험업권의 즉시연금 미지급 문제를 겨냥해 “일부 보험사가 약관 등을 어렵게 작성하고도 상품판매 후 책임을 회피하는 행태를 보인다”며 비판하고 나섰다.

윤 원장은 16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2019년도 금융감독자문위원회 전체회의’를 열고 “일부 금융회사가 약관이나 상품설명서를 어렵게 작성하고 또 상품판매 후 책임을 회피하는 행태 등을 보이는 것은 금융회사 및 산업에 대한 소비자의 인식을 부정적으로 만드는데 일조하는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또 윤 원장은 “금융상품 개발에서 판매까지 모든 절차가 소비자 편익 관점으로 이뤄지지 않는 금융회사는 점차 소비자의 선택을 받지 못하게 될 것”이라며 “소비자 피해에 대해 합리적인 사후구제 절차를 마련하지 않으면 평판 훼손뿐 아니라 지속 성장을 위협받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번 발언은 금융소비자를 보호하는 ‘포용금융’과 관련해 금융사의 역할을 강조하는 가운데 나왔다. 

그는 “현재 우리나라 금융회사의 금융포용 수준은 해외 대형 금융회사에 비해 미흡한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윤 원장은 “사후구제 절차를 내실화하기 위해 금융 관련 주요 분쟁에 적극 대응하고 민원 처리 과정에서 파악된 불합리한 사안은 감독·검사업무에 반영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소비자 보호가 미흡한 금융회사를 엄격하게 지도하는 감독 규율과 시장이 금융회사의 금융포용 수준을 평가하는 시장 규율을 병행하는 감독체계를 구축함으로써 금융회사가 자발적으로 문화와 행태를 개선해 나가도록 유도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전체회의는 금융감독자문위원회 위원장으로 신규 위촉된 김홍범 경상대 교수(경제학과) 진행 하에 ‘포용적 금융과 향후 과제’에 대한 한재준 인하대 교수(글로벌금융학과)의 주제 발표 후 자문위원들이 의견을 교환했다.

이용우 기자
금융투자부
이용우 기자
ywl@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