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은행권 “정기예금 확대로 예대율 규제 피하자”
  • 이용우 기자(ywl@sisajournal-e.com)
  • 승인 2019.05.14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분기 4대 시중은행 정기예금, 전년比 11.4%↑
2020년 금융당국 예대율 규제 대비 위해 정기예금 늘리는 중
연3.0% 정기예금 상품 출시해 고객 모집
4대 시중은행 로고. / 사진=연합뉴스
4대 시중은행 로고. / 사진=연합뉴스

시중은행의 정기예금이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 금융당국의 예대율(예수금 잔액 대비 대출잔액의 비율) 규제가 내년부터 시행되는 것에 대비해 은행들이 수신액을 늘려 규제를 피하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은행들은 정기예금 금리를 높이는 등 특판 상품을 경쟁적으로 출시하며 고객 끌어들이기에 나섰다.  

14일 은행권에 따르면, 올해 1분기 KB국민·신한·우리·KEB하나은행 등 4대 시중은행의 정기예금은 485조2000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11.4% 증가했다. 같은 기간 가계대출금이 4대 시중은행 평균 7.3% 증가한 것에 비해 4.1%포인트 더 높았다. 

4대 시중은행 중 국민은행의 정기예금 증가 속도가 가장 빨랐다. 올해 1분기 국민은행의 정기예금은 130조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3.9% 증가했다. 

하나은행은 119조2000억원으로 12.3% 증가했다. 신한은행의 정기예금은 113조3000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12.3% 늘어났고, 우리은행은 115조7000억원으로 1년 전보다 8.5% 증가했다. 

4대 시중은행 정기예금 추이. / 그래프=시사저널e
4대 시중은행 정기예금 추이. / 그래프=시사저널e

4대 시중은행이 가계대출보다 정기예금 확보에 적극적으로 나선 것은 대출 규제를 위해 금융당국이 내년부터 예대율 규제에 나서기로 한 것에 대비하기 위한 움직임으로 분석된다. 

그간 은행들은 예대율을 100% 이하로 관리해왔다. 하지만 금융당국은 내년부터 가계대출 예대율 가중치를 15% 상향 조정하고, 기업대출은 15% 하향키로 했다. 결국 은행들이 예대율 규제 비율을 넘기지 않으려면 중소기업 대출 비중을 높여야 하는 상황이다. 

하지만 우량 중소기업이 제한적이고 중소기업 대출 연체율이 높아지는 등 리스크 관리도 쉽지 않아 은행마다 예수금을 늘려 예대율 기준을 맞추려는 것으로 보인다.

은행별로 보면, 신한은행의 중소기업 대출금은 1년 전보다 9.3% 증가했고 이어 하나은행 8.4%, 국민은행 6.9%, 우리은행 6.4% 등 순으로 늘어났다. 중소기업 대출 증가율이 10% 이하로 높지 않게 나타나자 은행들은 정기예금을 늘리기 위해 예·적금 금리를 올리고 신상품을 출시하는 등 정기예금 확보 경쟁에 나섰다. 

4대 시중은행에는 최대 연 3%의 정기예금 상품이 출시돼 있다. 신한은행의 ‘2019 신한 MY CAR 프로야구 정기예금’의 우대금리는 연 3.0%다. 하나은행의 ‘하나머니세상 정기예금’의 우대금리는 연 2.45%, 우리은행의 ‘위비SUPER주거래예금2’는 연 2.4%다. 국민은행의 ‘KB Smart★폰 예금’은 연 2.35%의 우대금리를 제공한다. 

금융권 관계자는 “은행들이 예대율 규제에 대비하기 위해 정기예금 금리를 올리는 등 특판 상품을 경쟁적으로 출시하고 있다”며 “이는 일정 기간 돈을 묶어두는 정기예금을 통해 자금을 유치해야 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용우 기자
금융투자부
이용우 기자
ywl@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