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中무역전쟁] 中상무부 “양국 상호 협력해 문제 해결 희망···보복 조치 나설 것”
국제경제
[美中무역전쟁] 中상무부 “양국 상호 협력해 문제 해결 희망···보복 조치 나설 것”
  • 한다원 기자(hdw@sisajournal-e.com)
  • 승인 2019.05.10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오펑 상무부 대변인 “깊은 유감···어쩔 수없이 대미 보복 조치 나설 것”
미, 중국산 수입품 제품 관세 25% 인상에 중국 맞대응 예고···무역전쟁 격화
가오펑 중국 상무부 대변인이 10일 중국 상무부 공식 홈페이지에  입장문을 발표했다. / 사진=중국 상무부 홈페이지 캡처본
가오펑 중국 상무부 대변인이 10일 중국 상무부 공식 홈페이지에 입장문을 발표했다. / 사진=중국 상무부 홈페이지 캡처본

미국과 중국이 제10차 고위급 무역협상을 마무리지은 가운데, 미국은 예고한 대로 10일 오전 0시1분(미 동부시간)부터 2000억 달러(약 235조6000억원)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율을 10%에서 25%로 인상했다. 중국 상무부는 이에 깊은 유감을 표시하며 미국에 대한 보복조치를 예고했다.

미국은 지난해 9월 10% 관세 부과가 시작된 중국산 제품 5700여 개 품목에 관세율을 인상했다. 구체적으로 미국 소비자 물가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컴퓨터·부품, 휴대전화·통신장비, 가구, 자동차 부품, 의류, 장난감 등 광범위한 소비재가 포함됐다. 이로써 미국이 25%의 관세율을 적용하는 중국산 수입품 규모는 총 2500억 달러가 됐다.

다만 미국이 실제로 2000억 달러 중국산 수입품에 대해 25% 관세를 부과하기까지는 시차가 있다. 미 연방정부 관보에 따르면 10일(현지시간) 0시1분 이전에 중국을 떠난 제품은 관세 인상의 적용을 받지 않는다. 중국산 화물이 선박편으로 미국에 들어오는데 3~4주가 걸리는 만큼 미중 협상단은 그만큼 시간을 번 셈이다.

가오펑(高峰) 중국 상무부 대변인은 이날 미국의 관세 부과 시점이 지나자마자 곧바로 상무부 홈페이지에 짧은 담화문을 발표했다. 가오 대변인은 “미국은 중국산 제품에 관세를 10%에서 25%로 상향 부과한 점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어쩔 수 없이 보복 조치에 나설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제11차 중미 무역 고위급협상이 진행 중에 있다”며 “미국과 중국이 상호 노력해 협력과 협상의 방법을 통해 현존하는 문제를 해결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다원 기자
정책사회부
한다원 기자
hdw@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