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비건·이도훈 ‘회동’···한반도 정세 논의
  • 이준영 기자(lovehope@sisajournal-e.com)
  • 승인 2019.05.09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워킹그룹 회의 등 통해 대북 식량지원, 북미대화 재개 방안 본격 논의···강경화·김연철 만나고 청와대 방문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앨리슨 후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한반도 보좌관이 8일 오후 서울 강서구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앨리슨 후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한반도 보좌관이 8일 오후 서울 강서구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한국을 찾은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9일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만나 한반도 정세를 논의했다. 비건 대표와 이 본부장은 10일 본격적으로 대북 식량 지원과 북미대화 재개 방안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

이날 비건 대표는 이도훈 본부장과 조찬 회동 후 국내의 북한 전문가들과 만나 북한의 정치·경제 상황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비건 대표와 이 본부장은 10일 오전 비핵화·남북관계 워킹그룹 회의를 열어 대북 식량지원계획 등을 본격 논의할 계획이다.

워킹그룹 회의에는 우리측에서 이 본부장과 이동렬 외교부 평화외교기획단장, 청와대와 국방부 및 통일부 관계자가 참석한다. 미국 측에서는 비건 대표, 알렉스 웡 미 국무부 부차관보, 앨리슨 후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한반도 보좌관 등이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비건 대표와 이도훈 본부장은 10일 북핵협상 수석대표 협의도 진행한다. 한미 외교 당국자들은 북한에 대한 인도적 식량 지원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최근 발사체를 발사한 북한이 비핵화 협상에서 벗어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7일 밤 문재인 대통령과의 전화 통화에서 한국의 대북 식량지원 구상을 지지했다.

정부는 비건 대표와 국제기구를 통한 대북 인도적 지원, 국제기구를 거치지 않는 직접적 지원 모두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북한 식량난은 심각한 수준으로 알려졌다. 지난 3일 유엔 식량농업기구(FAO)와 세계식량계획(WFP)은 지난달 북한 현지조사 후 ‘북한의 식량안보 평가’ 보고서를 냈다. 보고서는 북한 인구의 40%에 해당하는 1010만명이 식량 부족 상태라고 밝혔다. 북한의 식량 사정이 최근 10년 새 가장 심각한 수준이라며 136만톤의 식량 지원이 필요하다고 했다.

한미는 북핵수석대표 협의와 워킹그룹 회의에서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를 평가하고 북미대화 재개를 위한 방안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개성공단 기업인 방북 등이 논의될 가능성이 있다.

비건 대표와 이도훈 본부장은 워킹그룹 회의 후 취재진에게 회의 결과를 밝힌다.

비건 대표는 10일 청와대에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또는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 등과 만날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오전 강경화 외교부 장관, 오후에 김연철 통일부 장관을 예방한다.

이준영 기자
정책사회부
이준영 기자
lovehope@sisajournal-e.com
일반 국민 그리고 진실을 염두에 두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