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
비씨카드, 사모펀드의 롯데카드 인수 소식에 한숨 돌린 까닭은?
  • 김희진 기자(heehee@sisajournal-e.com)
  • 승인 2019.05.08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은행 컨소, 롯데카드 인수 실패···비씨카드, 우리카드 회원사 유지
업황 악화 및 회원사 감소 우려로 고민은 계속
서울 서초구 BC카드 본사./사진=연합뉴스
서울 서초구 BC카드 본사./사진=연합뉴스

롯데카드 매각이 사모펀드(PEF)의 완승으로 끝났다. 당초 국내 최대 사모펀드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본입찰에 참여한 우리금융지주는 고배를 마시게 된 반면, 비씨카드는 회원사 유지에 성공해 한숨 돌린 모양새다. 하지만 카드 업황 악화 및 회원사 감소 우려 등으로 비씨카드의 고민은 당분간 계속될 전망이다.

8일 금융권에 따르면 국내 PEF 운용사인 한앤컴퍼니는 롯데카드의 경영권을 포함한 투자지분 매각 관련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돼 협상을 진행 중이다.

앞서 본입찰에는 하나금융지주 및 국내 최대 PEF인 MBK파트너스와 컨소시엄을 맺은 우리금융지주도 참여했다. 업계에서는 둘 중 한 곳이 롯데카드를 거머쥐게 될 것이란 관측이 지배적이었다.

그러나 업계의 예상과 달리 롯데카드가 사모펀드 품에 안기면서 두 금융지주는 결국 빈손으로 돌아가게 됐다. 하나금융과 우리금융 모두 카드사를 가지고 있지만 업계 내 순위가 높지 않고, 양사가 금융지주 내에서 3위 자리를 두고 치열하게 접전 중이었던 상황이라 아쉬움이 컸다.

이번 롯데카드 인수전 결과로 금융지주사는 물을 먹은 상황인 반면 비씨카드는 안도의 한숨을 내쉬게 됐다.

비씨카드는 전업 카드사와는 달리 여러 은행들로부터 카드 신청 절차부터 발행 및 배송 업체 전달 등 전반적인 카드 업무, 즉 카드 프로세싱 업무가 주된 먹거리다. 카드 프로세싱 수익이 전체 수익의 86%로 상당 부분을 차지한다.

2006년 LG카드(현 신한카드)를 신한금융지주가 인수한 이후 은행들이 카드사를 직접 설립하는 움직임이 늘어났다. 이전까지는 비씨카드가 대다수 은행의 카드 프로세싱 업무를 대행해왔다.

은행들이 카드사를 분사해 프로세싱 업무를 자체적으로 처리하게 되면서 비씨카드의 파이는 계속 줄어들고 있는 상황이다. 현재 비씨카드에 카드 프로세싱 업무를 위탁하고 있는 회원사는 우리카드·농협은행·IBK기업은행 등 총 11개사다.

만일 우리은행이 롯데카드 지분 투자에 성공할 경우 우리카드는 프로세싱 업무를 롯데카드에 맡길 가능성이 컸다. 금융권에 따르면 우리카드가 비씨카드에 주는 대행 수수료는 월 250억원대로 연간 3000억원 규모다. 만약 우리은행 컨소시엄이 롯데카드 인수에 성공했다면 비씨카드 입장에선 3000억원의 수익이 증발될 수도 있었던 셈이다. 롯데카드가 사모펀드 품에 들어간 덕분에 비씨카드는 이런 우려를 덜 수 있게 됐다.

그러나 카드 업황이 좋지 않은 데다 비씨카드의 회원사인 농협카드가 카드 프로세싱 업무를 자체적으로 진행하는 방안을 내부에서 추진 중이어서 비씨카드의 시름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농협카드는 현재 농협은행의 CIC(Company in Company) 형태로 운영되고 있다. 카드결제 취급액 기준 시장점유율 4위인 데다가 체크카드 시장에서는 국민카드와 함께 국내 1·2위를 다투는 등 높은 시장점유율을 자랑한다.

업계 관계자는 “농협카드의 시장점유율이 높다 보니 기존에 대행 수수료를 주고 비씨카드에 맡기던 카드 프로세싱 업무를 자체적으로 처리하려고 계획 중이다”며 “카드 프로세싱 업무를 내재화시키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김희진 기자
금융투자부
김희진 기자
heehee@sisajournal-e.com
김희진 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