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公, 수소산업에 4.7조 신규 투자···“2030년 수소가격 반값으로 낮춘다”
거시경제
가스公, 수소산업에 4.7조 신규 투자···“2030년 수소가격 반값으로 낮춘다”
  • 최창원 기자(chwonn@sisajournal-e.com)
  • 승인 2019.04.28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두 가스공사 사장직무대리 “새로운 가스공사의 위상을 정립할 것”
2022년까지 주요 거점도시에 수소배관 설치, 2025년까지 수소 기간망 구축
가격도 현행 1㎏당 8000원에서 2030년 4500원 수준으로
친환경 에너지 정부 정책이 본격적으로 추진 중인 가운데 수소에너지가 주목받고 있다. / 사진=조현경 디자이너
한국가스공사가 2030년까지 수소 생산시설 25곳을 구축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 사진=조현경 디자이너

한국가스공사가 2030년까지 수소 생산시설 25곳을 구축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생산시설을 확대해 수소 가격 경쟁력 강화를 이끌어 내겠다는 것이다.

28일 한국가스공사는 ‘수소사업 추진 로드맵’을 발표했다. 로드맵에 따르면, 가스공사는 수소경제 분야에 2030년까지 총 4조7000억원을 신규 투자한다.

가스공사는 신규 투자를 통해 수소 생산시설을 만들고, 이를 통해 일자리 5만개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수소 가격 역시 생산시설이 예정대로 구축되면 현재 1㎏당 8000원의 절반 수준인 4500원 수준으로 낮아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김영두 가스공사 사장직무대리는 “이번 로드맵을 계기로 수소산업이 차세대 국가 핵심산업으로 성장하도록 공사가 최선을 다하겠다. 더 나아가 세계 유수 글로벌 기업과의 협력을 강화해 미래 저탄소·친환경 에너지 시대를 이끌어 나가는 새로운 가스공사의 위상을 정립하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위상 정립을 위해 가스공사는 먼저 천연가스 배관망과 공급관리소 403개소를 활용해 2030년까지 수소 생산시설 25개를 만든다. 생산한 수소를 전국에 유통하기 위해 선제적으로 2022년까지 주요 거점도시에 수소배관을 설치한다. 수소 기간망이 될 ‘수소 광역권 환상망’은 2025년까지 구축한다.

이때 설비를 대형화해 운영 효율성을 높여 제조 원가를 낮춘다. 유통 구조도 효율화해 운송방법·거리 등에 따른 가격 편차도 없앨 계획이다. 즉, ‘규모의 경제’를 통해 2030년 수소 가격을 1㎏당 4500원으로 낮춘다는 것이다. 지난해 기준 수소 1㎏ 가격은 7000~8000원이다.

아울러 수소산업 전 밸류체인의 기술 자립 실현도 추진한다. 2030년까지 3000억원을 투자해 주요 기자재 국산화를 완료하고 산·학·연 협력 개발로 탄소 자원화와 수전해 수소 생산 등 미래 핵심기술을 집중 육성한다. 

수소 안전관리 체계는 선진국 수준으로 확립한다. 가스공사는 수소와 물성이 비슷한 고압 천연가스 공급설비를 30년 넘게 운영한 경험과 세계 최고 수준의 안전관리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수소산업 전주기 안전관리 체계를 조기에 구축할 방침이다. 

최창원 기자
산업부
최창원 기자
chwonn@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