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유가족, ‘막말’ 차명진 前의원 고소
  • 주재한 기자(jjh@sisajournal-e.com)
  • 승인 2019.04.22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진석 의원도 다음 주 고소 예정···SNS에 세월호 비난 글 올려 유가족 모욕한 혐의
세월호 막말 논란을 빚은 정진석 의원(왼쪽)과 차명진 전 의원(오른쪽). / 사진=연합뉴스
세월호 막말 논란을 빚은 정진석 의원(왼쪽)과 차명진 전 의원(오른쪽). / 사진=연합뉴스

세월호 참사 피해 유가족들이 소셜 미디어에 유가족을 비난하는 취지의 글을 올린 차명진 전 자유한국당 의원을 고소했다.

4.16 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와 4.16연대,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은 22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차 의원을 모욕 혐의로 고발한다고 밝혔다.

유가족들은 “피고소인은 유례없는 국가적 비극인 4.16 세월호 참사 유가족들에게 천륜에 벗어난 충격적이고 잔인한 표현을 사용했다”며 “유가족들은 도저히 수인할 수 없는 정신적 고통과 사회적 모멸감을 받은 바, 차명진의 법적 책임을 분명히 하고, 차후 유사한 피해를 예방하고자 본 고소에 이르렀다”고 고소 이유를 설명했다.

유가족들은 또 유족들을 향해 막말을 한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 역시 다음 주 중 같은 혐의로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차 전 의원은 지난 15일 페이스북에 “세월호 유가족들이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 처먹고, 찜 쪄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 먹고 징하게 해처먹는다”라는 글을 남겼다. 정 의원도 지난 16일 페이스북에 ‘받은 메시지’라며 “이제 징글징글하다. 세월호 좀 그만 우려먹으라 하세요”라는 글을 올렸다.

주재한 기자
정책사회부
주재한 기자
jjh@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