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바이오
동아제약, 베트남에 사전피임약 ‘멜리안’ 수출계약
  • 이상구 의약전문기자(lsk239@sisajournal-e.com)
  • 승인 2019.04.19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3분기 내 100만달러 상당 수출 예정···국내 시장 6위권 품목, 베트남 제품명은 ‘로만 케이’
최호진 동아제약 사장(오른쪽)과 Dr. 응웬 도안 뚜 베트남 인구가족계획국장(왼쪽)이 사전피임약 수출계약 체결 직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동아제약
최호진 동아제약 사장(오른쪽)과 Dr. 응웬 도안 뚜 베트남 인구가족계획국장(왼쪽)이 사전피임약 수출계약 체결 직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동아제약

국내 사전피임약 시장에서 일정 지분을 갖고 있는 동아제약이 베트남에 수출한다.

동아제약은 지난 18일 동대문구 용두동 본사에서, 베트남 보건부 산하 인구가족계획국과 사전피임약 수출계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지난 2017년 8월 동아쏘시오그룹과 베트남 인구가족계획국 간 사전피임약 공급 양해각서 체결 후 이뤄진 첫 수출 계약이다. 이번 계약식에는 최호진 동아제약 사장과 한종현 동아쏘시오홀딩스 사장, Dr. 응웬 도안 뚜 베트남 인구가족계획국장 및 양측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계약에 따라 동아제약은 베트남에서 제품 허가 승인이 완료되면 준비 과정을 거쳐 올 3분기 중으로 인구가족계획국에 100만 달러 상당의 사전피임약 ‘멜리안’을 수출할 예정이다. 동아제약은 지난해 2월 베트남 보사부에 제품 허가 신청을 완료했다. 이달 내 최종 허가승인을 앞두고 있는 상태다. 멜리안 수출 제품명은 ‘로만 케이’다. 로맨스는 지키고 원치 않는 임신을 막는 한국 제품이란 뜻이다. 멜리안은 국내 사전피임약 시장에서 6위권을 유지하는 품목이다. 

베트남은 인구증가를 제한하는 정책 중 하나로, 가임기 여성들에게 경구용 피임약을 이용한 피임을 유도하고 있다. 현재 1570만명에 이르는 20세부터 39세까지 베트남 가임기 여성 중 약 12%가 경구용 피임약을 복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동아제약 관계자는 “베트남은 경제성장과 함께 국민들 건강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면서 건강증진제품과 일반의약품 시장이 성장하고 있다”며 “베트남이 글로벌 헬스케어그룹으로 도약하는 동아쏘시오그룹 성장동력이 될 수 있도록 수출품목 다변화와 매출 확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동아제약은 지난해 6월 베트남에 캔 박카스를 공식 런칭했다. 베트남 진출을 확대하기 위해 사전피임약 외에도 현재 소화불량치료제 베나치오, 어깨결림치료제 스카풀라, 구강건조증치료제 드라이문트 허가신청을 준비 중이다.

이상구 의약전문기자
산업부
이상구 의약전문기자
lsk239@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