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9혁명 59주년 기념식 개최···“민주주의 의미 되새겨”
  • 윤시지 기자(sjy0724@sisajournal-e.com)
  • 승인 2019.04.19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년만에 유공자 40여명 포상
이낙연 국무총리가 19일 서울 강북구 국립4.19민주묘지에서 열린 제59주년 4·19혁명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19일 서울 강북구 국립4.19민주묘지에서 열린 제59주년 4·19혁명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19일 오전 10시 국립 4·19 민주묘지에서 4·19혁명의 의미와 정신을 계승하기 위한 '제59주년 4·19혁명 기념식'이 개최됐다.

이날 기념식은 '민주주의! 우리가 함께 가는 길'이라는 주제 하에 국민의례와 헌화 분향, 경과보고, 4·19혁명 유공자 포상, 기념사, 기념공연, 4·19의 노래 제창 순으로 구성됐다. 기념식엔 각계 대표, 4·19혁명 유공자 및 유족, 일반시민, 학생 등 2500여명이 참석했다. 

특히 올해엔 2012년 이후 7년만에 4·19혁명 유공자 포상식도 이뤄졌다. 포상 규모는 40여 명(부상자 4명, 공로자 36명)으로 기념식에선 5명이 건국포장을 받았다.

이번 포상은 지난 2016년에 마산 3·15의거 관련자료인 ‘형사사건부’가 발굴되면서 7년만에 추진됐다. 국가보훈처는 지난해 9월부터 2개월 간 신청을 받아 공적심사를 완료하고 공개 검증과 신원조회, 관계부처 협의와 추천 등을 거쳐 포상 대상자를 최종 확정했다. 이로써 1960년 4·19혁명 이후 공적으로 정부 포상을 받은 인원은 총 1121명(희생자186명·부상자 362명·공로자 573명)에 집계됐다. 

한편 이날 4·19혁명을 기념하기 위해 4·19혁명 국민문화제, 4·19혁명 세계4대 민주혁명 대행진, 추모제, 마라톤대회 등 다양한 계기행사도 함께 진행된다. 

윤시지 기자
IT전자부
윤시지 기자
sjy0724@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