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SAPOINT] 말 많은 5G, 왜?
  • 변소인 기자(byline@sisajournal-e.com)
  • 김태길 디자이너 (kira1203@sisajournal-e.com)
  • 승인 2019.04.2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드뉴스 본문]

이달 세계 최초로 한국이 5세대(5G) 네트워크를 상용화했습니다. 당초 5일에 상용화할 예정이었지만 미국 버라이즌이 상용화를 앞당긴다는 소식에 국내서 3일 오후 11시 개통을 하면서 ‘세계 최초’라는 타이틀을 거머쥐게 됐습니다.

5G는 LTE 대비 속도가 20배 빨라지고 초저지연에 초연결성까지 갖췄다고 합니다. 서비스 전부터 새로운 이동통신 시대를 열 것이라며 관심이 높았는데요, 막상 서비스가 시작되자 실사용자의 반응은 달랐습니다.

신기술을 빨리 사용해보고 싶어서 비싼 단말기 값을 지불하고 5G폰을 손에 넣은 이들에게서 실망스럽다는 반응이 나왔습니다.

5G 기지국이 아직 턱없이 적어 5G를 이용할 수 있는 곳이 적기도 한데다 LTE로 전환할 때도 빠르게 이뤄지지 않고 중간에 끊기는 현상이 나타난 건데요. 심지어 LTE라고 돼 있더라도 연결이 되어있지 않는 경우가 많다고 합니다.

LTE보다 못한 5G를 쓸 때가 더 많다는 점에서 이용자들의 불만을 사고 있지요. 또한 5G에서 LTE로의 전환이 계속 되면서 배터리만 더 갉아먹는 안타까운 상황이 이어졌습니다.

건물 안에서는 더더욱 5G를 이용하기 어렵습니다. 마음 편하게 5G 콘텐츠를 즐기려면 대개 실내나 대중교통에 자리 잡고 시청하거나 게임을 즐기기 마련인데 그럴 여건이 아닌 셈이죠.

콘텐츠를 이용하는 데도 어려움이 있습니다. 이통사는 5G 콘텐츠로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콘텐츠를 내놨습니다. 이 콘텐츠들은 수 GB에 달하는 대용량 콘텐츠입니다. 그러나 5G 속도가 제대로 나지 않고 LTE로 자주 전환되는 탓에 대용량 콘텐츠를 다운받기는 쉽지 않습니다.

한참을 기다려서 다운을 받았더라도 LTE 환경으로는 초저지연을 느낄 수가 없어 VR, AR 콘텐츠 같은 경우 질이 현저히 떨어집니다. 지연 시간이 길어져 멀미 현상이 나타날 우려도 있어요.

상황이 이런 탓에 LG전자 5G 단말기인 V50씽큐는 출시 일정이 연기됐습니다. 19일 출시할 예정이었으나 안정화 작업을 더 거쳐서 시판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이제 5G 단말기 구매를 말리는 이들이 더 많이 보이네요. 안정화가 되려면 아직 시간이 더 필요할 것으로 보입니다.

변소인 기자
IT전자부
변소인 기자
byline@sisajournal-e.com
통신, 포털을 담당하고 있는 IT 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