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이랜드리테일, 한화 드림플러스와 유통 스타트업 육성한다
  • 차여경 기자(chacha@sisajournal-e.com)
  • 승인 2019.04.18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테일테크·유통콘텐츠 기업 선발···이랜드리테일 온·오프라인 채널과도 협업

이랜드리테일이 한화 드림플러스와 함께 유통 스타트업 육성에 나선다. 선발된 스타트업들은 이랜드의 온·오프라인 유통채널과 협업할 수 있다.

18일 이랜드리테일과 한화 드림플러스는 기존 인프라를 이용해 유망한 유통 산업 분야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컨설팅과 운영 전반을 지원하는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선정기업에게는 스타트업 육성기관인 드림플러스와 함께 이랜드리테일의 현업 전문가들이 직접 재무, 마케팅, 홍보 등 사업 전반에 대한 맞춤형 멘토링도 진행할 예정이다. 두 기업은 우수 스타트업을 공동 발굴 및 추천하고 마케팅 채널을 통한 홍보 기회를 제공한다. 일부 스타트업에는 드림플러스 강남에 입주할 기회를 제공한다.

또 이랜드리테일과 한화드림플러스는 육성 대상 스타트업 선정을 위해 오는 19일부터 ‘리테일테크와 유통NEW콘텐츠’ 공모전을 진행할 계획이다. 대상 기업은 창업 5년 이내 스타트업이다.

선발분야는 리테일테크(위치기반기술, 빅데이터, SNS 및 V 커머스, VR/AR, 고객 취향 수집 및 가공, 디지털 마케팅 등) 와 새로운 유통 콘텐츠 (온라인 쇼핑몰과 오프라인 매장에 입점이 가능한 형태의 콘텐츠, 브랜드, 상품, 서비스 등)다.

양사는 5월까지 선발을 마무리하고 6월부터 최장 6개월간 이랜드리테일의 온·오프라인 자산을 활용한 각종 협업 프로젝트를 하며, 협업 결과에 따라 투자도 진행할 예정이다. 바로 협업이 가능할 경우 이랜드리테일의 온오프라인 판매채널을 통해 확산을 진행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랜드리테일 관계자는 “무인매장,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로봇배송 등 첨단 리테일테크가 리테일 산업을 구조적으로 변화시킴에 따라 스타트업 생태계와의 적극적인 상생을 통한 다양한 아이디어의 신속한 시행이 중요하게 됐다“며 “향후 3년 안에 성장 가능성 있는 스타트업과 100개 이상의 협업 케이스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사진=이랜드리테일
/ 사진=이랜드리테일

 

차여경 기자
산업부
차여경 기자
chacha@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