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퇴직연금 사업 개편 추진
  • 김희진 기자(heehee@sisajournal-e.com)
  • 승인 2019.04.17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퇴직연금 사업체계 전면 개편···매트릭스 체제 도입
운영조직·수수료·상품 개편 등을 통한 경쟁력 제고
퇴직연금 사업부문제 조직도./사진=신한금융그룹
퇴직연금 사업부문제 조직도./사진=신한금융그룹

신한금융이 퇴직연금 사업에도 매트릭스 체제를 도입한다. 현재 자회사 단위로 편제된 퇴직연금 사업을 그룹 관점의 매트릭스 체제로 확대 개편해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복안이다.

신한금융그룹은 17일 퇴직연금 경쟁력 강화를 위해 운영 조직, 수수료, 상품 등을 대대적으로 개편한다고 밝혔다.

우선 신한금융은 그룹 퇴직연금 운영체계를 개편한다. 그룹사간 시너지 창출을 극대화하기 위해 현재 그룹사 단위의 퇴직연금 사업을 그룹 차원의 매트릭스 체제로 확대·개편하기로 했다.

올해 6월 출범 예정인 신한금융의 퇴직연금 매트릭스는 그룹사별로 추진 중인 사업의 범위를 확장하고, 그룹의 역량을 결집한 새로운 퇴직연금 사업전략 및 자본, 인력 등 그룹 자원의 활용을 최적화해 퇴직연금 분야에서 고객가치 창출을 극대화하는 데 초점을 맞출 예정이다.

또한 퇴직연금 상품의 경쟁력 강화에도 나선다. 퇴직연금 사업 체계 개편의 최우선 과제인 고객 수익률을 제고하기 위해 신한은행·신한금융투자·신핸생명의 단기, 중기, 장기 등 기간별 상품 포트폴리오를 기반으로 고객에게 안정적이고 꾸준한 수익률을 제공하는 퇴직연금 솔루션을 마련할 방침이다.

더불어 사회초년생 고객을 대상으로 ‘생애주기펀드(TDF:Target Date Fund) 2050’ 출시 및 신한BNPP자산운용·신한대체투자운용·신한리츠운용 등 자회사들과 협업해 부동산, 인프라, SOC펀드 등 고객에게 안정적 수익률을 창출할 수 있는 퇴직연금 전용 상품도 선보일 예정이다.

이와 함께 조용병 회장의 특별 지시로 퇴직연금 상품에 대한 수수료 합리화 방안도 동시에 추진해나갈 방침이다. 퇴직연금은 입사 후부터 퇴직 시까지 20~30년간 장기적으로 운용해야 하는 상품으로 안정적인 수익과 함께 수수료 또한 중요한 상품경쟁력의 한 요소다.

신한금융은 이번 개편을 통해 현재 진행중인 사회적 기업, 장기계약자 등에 대한 수수료 할인 외 고객의 입장에서 충분히 공감할 수 있는 합리적인 수준의 수수료 체계를 재구축할 계획이다.

한편, 신한은행은 이번 퇴직연금 사업체계 개편을 통해 2016년 금융권 최초로 구축한 ‘퇴직연금 전문센터’의 고객관리체계를 더욱 고도화 해나가기로 했다.

이를 통해 비대면 상담고객을 대상으로 영업점 상담 매칭, 영업점 관리고객 대상 비대면 상담 확대 등 바쁜 고객들의 편의를 극대화하기 위한 고객관리체계를 전면 재설계한다. 신한금융투자도 올해 1월 구축한 DC제도 고객을 관리하는 채널인 ‘DC 전담팀’에 은행 등 그룹사의 채널과 고객관리 노하우를 적극적으로 공유해 고객관리 솔루션을 업그레이드 할 예정이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국내 퇴직연금시장의 성장세가 계속되고 있음에도 고객수익률이나 사후관리 등 퇴직연금 가입고객에 대한 서비스는 고객의 눈높이에 미치지 못하고 있는 게 현실”이라며 “이번 그룹 퇴직연금 사업체계 전면 개편을 통해 신한금융에 퇴직연금을 믿고 맡기신 고객 분들게 글로벌 최고 수준의 퇴직연금 수익률과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그룹 차원의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김희진 기자
금융투자부
김희진 기자
heehee@sisajournal-e.com
김희진 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