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5주기-현장] 세월호가족협의회 “특별수사단 설치, 대통령 결단 필요”
[세월호 5주기-현장] 세월호가족협의회 “특별수사단 설치, 대통령 결단 필요”
  • 이준영 기자(lovehope@sisajournal-e.com)
  • 승인 2019.04.16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산서 세월호참사 5주기 기억식 열려···“진상규명, 수사권·기소권 없는 특조위만으로 불가능”
16일 안산 화랑유원지에서 세월호참사 5주기 기억식이 열렸다. / 사진=이준영 기자
16일 안산 화랑유원지에서 세월호참사 5주기 기억식이 열렸다. / 사진=이준영 기자

“5년 동안 세월호 참사가 왜 일어나 우리 아이가 왜 죽었는지에 대해 밝혀진 진실이 없다. 참사 책임자에 대한 처벌도 없었다. 수사권과 기소권이 없는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의 조사 만으로는 진상규명을 할 수 없다. 문재인 대통령이 진상규명을 하겠다고 했다. 그러기 위해서는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을 설치해야 한다. 세월호 참사 5주기 기억식을 통해 다시 한번 부족한 부모가 되지 않도록 죽어서도 노력하겠다.” (세월호 참사 희생자 故 곽수인 학생의 어머니 김명임 씨)

“세월호 참사의 진상규명을 막는 권력기관과 관계자들이 이 참사를 해상교통사고라는 프레임으로 만들었다. 이에 지난 특별조사위원회의 조사와 검찰 수사도 제대로 이뤄지지 못했다.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수사단 설치 국민청원에 이 시간까지 18만명이 동의했다. 국민들은 해상교통사고라는 프레임에 빠지지 않은 것이다. 문 대통령이 이러한 국민들의 지원을 배경으로 특별수사단 설치와 전면 재수사를 지시해야 한다. 그러면 이번 정부안에 진상규명이 이뤄질 수 있다. 진상규명을 하겠다고 한 대통령이 이를 결단해야 한다.” (세월호 참사 가족협의회 유경근 전 집행위원장)

“삐~~이익” 사이렌 소리가 1분간 울렸다. 노란 리본과 모자를 한 수 천명의 사람들이 일어나 고개를 숙였다. 사람들의 옷에 매단 노란 리본이 바람에 흔들렸다. 사람들을 하얀 벚꽃이 둘러쌌다.

사람들 제일 앞줄에는 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 희생자 유가족들이 앉아있었다. 16일 오후 경기도 안산 화랑유원지에서 세월호참사 5주기 기억식이 열렸다.

이날 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 희생자 유가족들은 세월호참사 특별수사단 설치와 세월호참사 전면 재수사를 요구했다. 이들은 현재 진행중인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의 조사만으로는 세월호참사의 진상규명을 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특별조사위원회는 수사권과 기소권이 없기 때문이다.

진상규명을 위해 세월호참사와 관련해 은폐, 왜곡 등 의혹을 받는 국정원과 기무사, 해군, 해양수산부, 해경 등을 수사하기 위해선 정권 차원의 결단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장훈 4·16 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은 “5년 전 큰 아들을 잃은 아버지다. 내 눈 앞에서 죽었다. 세월호 참사 유가족들은 지옥에 살고 있다. 숨쉬기 힘들다”며 “참사 당시 단 한마디면 아이들이 살 수 있었다. 얼른 대피하라고. 국민을 구하고 보호할 국가가, 권력을 움켜쥔 자들이 우리 아이들을 죽였다. 해경 지휘부와 박근혜 청와대, 국가안보실이 죽였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은 세월호 참사 5주기다. 그들은 이 5주기까지 계속 증거를 은폐하고 훼손하고 있다”며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 조사와 더불어 전면 재수사하고 기소해서 그 살인자들을 모두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유 전 집행위원장은 “이미 축소, 왜곡 수사했던 검찰을 믿기 어렵다. 검찰은 여전히 세월호 참사를 해양교통사고 시각으로만 보고 있다. 따라서 문 대통령이 지시해서 세월호참사를 도대체 어떻게, 왜 수사해야 하는지 정확히 아는 검사들로 특별수사단을 설치해야 한다”며 “이러한 수사단 구성은 오직 대통령 지시에 의해 가능하다. 특별수사단은 권력기관인 국정원, 기무사, 박근혜 청와대를 수사해야한다. 이는 정권 차원의 결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16일 안산 화랑유원지에서 세월호참사 5주기 기억식이 열렸다. / 사진=이준영 기자
16일 안산 화랑유원지에서 세월호참사 5주기 기억식이 열렸다. / 사진=이준영 기자

유 위원장은 세월호참사 전면재수사가 필요한 이유에 대해 “2014년 검찰은 구조방기와 급변침, 침몰에 대해 수사하고 기소를 마쳤다. 그러나 구조 방기의 책임을 P123정 김경일 정장 한사람에게 묻고 그 위 지휘 계통의 책임을 밝히지 않았다”며 “급변침과 침몰의 원인은 과적과 조타 미숙으로 단정지었지만 이것으로 실제 세월호의 급변침과 침몰을 설명하기는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는 진상규명을 위해 ▲왜 해경과 선원들이 승객들을 구조 시도조차 하지 않았는지 ▲검찰과 해수부는 왜 세월호 급변침과 침몰 원인을 과적과 조타미숙, 기관고장이라고 거짓말을 했는지 ▲박근혜 정권과 황교안(전 국무총리), 새누리당(자유한국당)은 왜 박근혜 7시간 기록을 봉인했는지에 대해 밝혀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가족협의회는 ▲세월호 CC-TV저장장치(DVR)을 바꿔치기 한 해군과 해경 ▲선원들만 표적구조하고 승객들은 구조 시도도 하지 않은 해경 ▲한 시간 동안 12차례나 “객실 안에 가만히 있으라”고 방송한 선원과 청해진 해운 ▲급변침 당시 국정원과 통화한 선원, 그러나 통화사실을 부인하는 국정원 ▲세월호를 직접 관리했던 국정원 ▲세월호 수장을 획책한 기무사 등은 의혹이 아니라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이러한 부분도 향후 특별수사단 설치와 전면 재수사를 통해 제대로 밝혀져야 한다는 것이다.

가족협의회가 지난 3월 29일 ‘대통령님께서 ’세월호참사 특별수사단‘ 설치와 세월호참사 전면재수사를 지시해주시기를 청원합니다’라며 한 국민청원은 16일 오후 5시께 현재 18만6714명이 동의했다. 가족협의회는 이번주 안에 이러한 청원서를 청와대에 전달할 계획이다.

이날 기억식에는 세월호참사 생존학생 장애진씨가 친구들에게 보내는 편지를 읽었다. 장씨는 “난 매일 너희들에게 보낼 수 없는 편지를 쓰고 용서받을 수 없는 사과를 하고 있다”며 “국민 여러분, 세월호참사를 정치적 시선이 아닌 이웃의 시선으로 바라봐 달라”고 말했다.

기억식에 모인 수 천명의 사람들 가운데 많은 이들이 흐르는 눈물을 훔쳤다.

16일 안산 화랑유원지에서 세월호참사 5주기 기억식이 열렸다. / 사진=이준영 기자
16일 경기도 안산 화랑유원지에서 세월호참사 5주기 기억식이 열렸다. / 사진=이준영 기자

 

이준영 기자
정책사회부
이준영 기자
lovehope@sisajournal-e.com
사랑 희망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