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5주기] “징하게 해 먹네”···영령과 유족은 ‘막말’에 또 운다
[세월호5주기] “징하게 해 먹네”···영령과 유족은 ‘막말’에 또 운다
  • 최성근 기자(sgchoi@sisajournal-e.com)
  • 승인 2019.04.16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명진·정진석 등 한국당 소속 정치인들, 원색적 표현 논란···사과에도 비판 여론
16일 오전 인천시 부평구 인천가족공원 세월호일반인희생자추모관 앞에서 열린 '세월호 참사 일반인 희생자 5주기 추모식'에서 한 참석자가 오열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16일 오전 인천시 부평구 인천가족공원 세월호일반인희생자추모관 앞에서 열린 '세월호 참사 일반인 희생자 5주기 추모식'에서 한 참석자가 오열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16일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은 가운데 일부 정치인의 막말이 구설에 올랐다. 304명의 억울한 죽음이 발생한 세월호 사건에 대해 “징하게 해(쳐) 먹는다”, “징글징글하다” 등 원색적 표현을 사용, 유가족과 관련 단체들을 원색적으로 비난한 것.  

차명진 전 자유한국당 의원이 포문을 열었다. 전날 페이스북에 “세월호 유가족들.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 처먹고, 찜 쪄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 먹고 진짜 징하게 해(쳐) 먹는다”고 적으며 논란의 불을 지폈다.

차 전 의원은 “세월호 사건과 아무 연관 없는 박근혜, 황교안에게 자식들 죽음에 대한 자기들 책임과 의식을 전가하려 한다”며 “원래 그런 건지 아니면 좌빨들에게 세뇌당해서 그런지 전혀 상관없는 남 탓으로 돌려 자기 죄의식을 털어버리려는 마녀사냥 기법”이라고 주장했다.

정진석 한국당 의원도 거들었다. 정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세월호 그만 좀 우려먹으라 하세요. 죽은 애들이 불쌍하면 정말 이러면 안 되는 거죠. 이제 징글징글해요”라며 추모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었다.

이같은 발언이 전해지자 정치권을 중심으로 강도 높은 비난이 쏟아졌다.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여야 4당은 입장문 등을 내고 차 의원의 발언을 성토했다. 세월호 유가족 변호사 활동을 했던 박주민 민주당 의원은 차 전 의원을 겨냥, “진짜 지겹고 무서운 사람은 당신”이라고 말했다. 

세월호 희생자 유가족들도 성명을 통해 “짐승만도 못한 차명진을 즉각 고소고발할 것”이라며 강하게 성토했다. 청와대에는 처벌을 요구하는 국민청원도 올라왔다.

비난이 들끓자 차 전 의원은 논란이 된 게시글을 삭제했다. 그리고 이날 오전 “세월호 희생이 정치적으로 악용되는 것 같아 순간적 격분을 못 참았다”며 세월호 유가족과 세월호 희생자를 애도하는 사람들에게 사과했다.

유가족 단체인 4.16 세월호 참사 가족협의회 관계자는 이날 오후 시사저널e와 통화에서 “고소 고발 등 강력 대응하겠다는게 기본 방침”이라며 “다만 오늘 차 전 의원이 사과를 했는데 그 부분에 대해서는 가족들 의견을 반영해서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성근 기자
정책사회부
최성근 기자
sgchoi@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