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이동걸 산은 회장 “아시아나항공 통매각 바람직”
  • 이용우 기자(ywl@sisajournal-e.com)
  • 승인 2019.04.16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삼구 회장, 아시아나 매각 개입 없다”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 사진=연합뉴스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 사진=연합뉴스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16일 금호아시아나그룹의 아시아나항공 매각에 대해 “자회사 일괄매각이 바람직하다”는 입장을 보였다. 아울러 매각 주체는 금호산업과 아시아나항공이 되고 매각까지는 최소한 6개월이 걸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회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산은 본점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아시아나 자회사는 시너지 효과를 생각해서 만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며 “필요성이 제기되면 분리매각도 협의해서 할 수는 있으나 시너지를 위해 만든 조직이라 일단 존중하고 간다는 게 원론적인 답변”이라고 말했다.

앞서 금호 측은 전날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지분 33.47%(6868만8063주)를 매각하는 내용 등의 자구계획안을 제출했다. 자구안에 따르면 에어부산·에어서울 등 자회사들도 아시아나항공과 함께 일괄 매각될 예정이다. 

그는 인수 비용에 대해 “부채가 정확하게 3조6000억원을 조금 넘는다”며 “모든 기업이 인수를 할 때에는 부채를 다 갚아야만 하는 것은 아니고 적정한 자본이 조달되고 큰 무리가 없이 갈 수 있는 구조만 된다면 일정액의 부채는 끌고 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이 회장은 “채무 전액을 변제하는 게 아니고 전체 채무의 일부분 증자가 필요한 것”이라며 “그게 인수자금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금호는 아시아나항공 매각 등의 조건으로 5000억원의 자금지원을 채권단에 요청했다. 발행이 중단됐던 영구채 방식이 거론된다. 이에 대해 이 회장은 “아시아나항공 경영에 안정을 기할 수 있을 만큼 충분한 수준의 자금이 들어갈 것”이라고 언급했다.

특히 매각이 진행되는 과정에서 박삼구 전 회장의 개입 우려와 관련해서는 “매각 주관사는 공개적으로 투명한 절차에 따라 할 것이고 이 모든 과정에서 처음부터 끝까지 박 회장의 부당한 영향력은 있을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회장은 아시아나항공에 대해 “그동안 수익성을 높이기 위한 많은 작업이 있었고 조금 보완되면 앞으로 흑자를 기록할 매력적인 회사라고 생각한다”며 “충분한 매수자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SK, 한화 등 인수 후보군이 거론되는 점에 대해서는 “우리가 판단할 사항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채권단은 자금지원 발표 이후 아시아나항공과의 MOU를 이달 말이나 다음 달 초에 다시 맺는다. 이후 금호 측이 매각주관사를 선정해 공개매각에 착수한다.

이 회장은 “매각은 한두 달에 될 수 있는 게 아니라 최소 6개월 정도 걸릴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용우 기자
금융투자부
이용우 기자
ywl@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