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산업은행 “금호, 아시아항공 즉시 매각 결정”
  • 이용우 기자(ywl@sisajournal-e.com)
  • 승인 2019.04.15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삼구·박세창, 15일 오전 이동걸 산은 회장과 면담
자구안에 아시아나 즉시 매각·박삼구 복귀 없음 밝혀
금호아시아나그룹은 15일 금호산업 이사회 의결을 거쳐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15일 오후 서울 강서구 오쇠동 아시아나항공 본사 모습. / 사진=연합뉴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15일 금호산업 이사회 의결을 거쳐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15일 오후 서울 강서구 오쇠동 아시아나항공 본사 모습. / 사진=연합뉴스

산업은행은 15일 금호아시아나그룹 측이 아시아나항공의 매각이 포함된 수정 자구계획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주채권은행인 산은은 이날 “박삼구 전 회장과 박세창 아시아나IDT사장은 이날 오전 이동걸 회장과의 면담에서 아시아나항공 매각 의사를 전달했다”며 “이후 매각 내용이 포함된 수정 자구계획을 채권단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자구안은 아시아나를 즉시 매각하되 구주매각 및 제3자 배정 방식의 유상증자를 진행한다는 제안이 담겼다. 또 ▲자회사 별도 매각 금지 ▲구주에 대한 드래그-얼롱(동반매각요청권, Drag-along) 권리와 아시아나항공 상표권 유지 등이 담겼다. 

이어 박 전 회장의 경영복귀는 하지 않되 M&A 종결까지 아시아나항공은 현대표이사인 한창수 대표가 경영하는 내용도 담았다. 앞서 지난주 제출한 자구안에 포함된 수익성 개선을 위한 기재 축소, 비수익 노선 정리 및 인력 생산성 제고도 포함했다. 박 전 회장 배우자와 장녀의 미제공 담보 4.7%를 제공하는 내용과 5000억원 지원요청도 유지했다. 

산업은행은 금호 측이 제시한 수정 자구계획 검토를 위해 채권단 회의를 개최하는 등 관련 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다. 

한편 지난 11일 산업은행과 채권단은 금호가 제출한 자구안 초안이 사재출연, 유상증자 등 실질적 방안이 없어 시장의 신뢰를 회복하기에는 미흡하다며 금호 측의 자구계획을 사실상 거부한 바 있다. 

이용우 기자
금융투자부
이용우 기자
ywl@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