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정상회담] 文 대통령 “3차 북미정상회담 희망 심는 게 중요”···트럼프 “단계적 절차 밟아야”
한반도
[한미정상회담] 文 대통령 “3차 북미정상회담 희망 심는 게 중요”···트럼프 “단계적 절차 밟아야”
  • 한다원 기자(hdw@sisajournal-e.com)
  • 승인 2019.04.12 0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워싱턴DC서 현지시간 11일 한미정상회담 약 2시간 회담
양국 정상 ‘3차 북미정상회담’ 개최에 트럼프, 유보적 반응
트럼프 “금강산 관광, 개성공단 재개 지금은 적기 아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11일 오후(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오벌오피스에서 친교를 겸한 단독회담을 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11일 오후(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오벌오피스에서 친교를 겸한 단독회담을 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한미정상회담에서 양국 정상은 ‘3차 북미정상회담’과 관련 다소 다른 답변을 내놓았다. 문재인 대통령은 조속히 3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려야 한다고 강조했지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단계적 절차’를 밟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11일(이하 현지시간) 백악관에서 116분간 한미정상회담을 열고 지난 하노이 회담 이후 교착 상태로 접어든 북미 간 핵 협상의 돌파구를 모색하기 위한 논의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가까운 시일 내 3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리리라는 희망을 심어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3차 북미정상회담도 있을 수 있다. 단계적 절차를 밟아야 한다. 서둘러서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중요한 것은 대화의 모멘텀을 계속 유지해 나가는 것”이라며 “2차 하노이 북미정상회담도 결코 실망할 일이 아니라 더 큰 합의로 나아가기 위한 과정이라고 생각한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어 그는 “그 점에 대해서 트럼프 대통령께서 계속해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신뢰를 표명해주시고 북한이 대화 궤도에서 이탈하지 않도록 잘 관리해주신 데 높이 평가하고 감사드린다”며 “한국 국민들은 북한의 핵 문제도 트럼프 대통령이 대화로 반드시 해결해낼 것이라는 믿음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문 대통령은 “한국은 미국과 함께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의 최종적 상태, 비핵화의 목적에 대해 완벽하게 동일한 생각을 갖고 있다”며 “빛 샐 틈 없는 공조로, 완전한 비핵화가 끝날 때까지 공조할 것이라는 점을 약속 드린다”고 강조했다.

이에 반해 트럼프 대통령은 “앞으로도 계속 대화하길 바란다”면서도 ‘3차 북미정상회담도 있을 수 있느냐’는 질문에 “있을 수 있다. 단계적 절차를 밟아야 한다. 서둘러서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3차 북미정상회담을 김 위원장의 결단에 달려있다”고 거듭 밝혔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나와 김 위원장의 관계는 매우 좋다. 김 위원장은 제가 진심으로 존경하는 분이며, 이런 좋은 관계를 유지할 것이다. (미국과) 북한과의 관계에서 큰 진전이 있었고, 이제 시간이 흐르며 아주 놀라운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에 대한 제재 틀도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재 수준의 제재는 계속 유지돼야 하며, 적정 수준의 제재라고 생각한다”며 “제재를 지금보다 더 높은 수준으로 이행할 수도 있겠지만, 지금은 고려하지 않고 있다. 필요하다고 생각하지 않다”고 말했다.

‘스몰딜’ 가능성에 대해 그는 “스몰딜도 일어날 수 있다. 단계적 조치를 밟을 수도 있다”며 “다만 현 시점에선 빅딜에 관해 얘기를 하고 있다. 빅딜이란 바로 비핵화, 북한이 핵 무기를 포기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아울러 개성공단 재개 및 금강산 관광 재개를 논의할 계획에 대한 질문에 “적절한 시기가 되면 제가 지원을 할 것”이라며 “지금은 적기가 아니라고 생각한다. 적기가 되면 북한을 지원할 것이다”고 대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핵을 폐기하면 이런 지원을 할 수 있을 것”이라며 “(그러면) 일본·미국·중국 등 여러 나라가 북한을 지원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러시아도 마찬가지다”고 덧붙였다.

한다원 기자
정책사회부
한다원 기자
hdw@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