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싱턴 도착한 문 대통령, ‘비핵화 해법’ 찾을 1박3일 방미일정 돌입
한반도
워싱턴 도착한 문 대통령, ‘비핵화 해법’ 찾을 1박3일 방미일정 돌입
  • 한다원 기자(hdw@sisajournal-e.com)
  • 승인 2019.04.11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한국시간 11일 밤부터 본격 외교일정···한미정상회담은 새벽 1시 시작 예정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당 전원회의서 2차 북미정상회담 취지와 입장 밝혀
김정은 위원장 “제재에 혈안인 적대세력들에 심각한 타격 줘야”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0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앤드류스 공군기지에 도착해 인사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0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앤드류스 공군기지에 도착해 인사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한미정상회담을 위해 10일 오후(이하 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 도착했다. 특히 지난 2차 북미정상회담이 결렬된 후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이 교착상태로 접어든 만큼, 이번 회담에서 양 정상이 ‘톱 다운’ 방식을 통해 돌파구를 찾아낼지 관심이 모인다.

이번 회담은 1박 3일간의 일정으로 문 대통령이 취임한 후 7번째이자, 지난해 11월 말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 계기에 이뤄진 회담 후 4개월 만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영빈관에서 하룻밤을 지내고 다음날인 11일 오전, 한국시간으로는 이날 밤부터 본격 외교일정을 시작한다. 우선 문 대통령은 오전 영빈관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마이크 펜스 부통령을 차례로 접견한다.

이어 현지시간 정오부터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과 2시간 정도 비핵화 해법에 대한 회담을 진행한다. 한국시간으로는 새벽 1시에 정상회담이 시작될 예정이다. 정상회담은 정상 내외가 참석하는 친교를 겸한 단독회담과 핵심 각료 및 참모들이 배석해 이뤄지는 확대회담을 겸한 업무오찬 순서로 진행된다.

이번 회담에서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달성하기 위한 방법론이 핵심적으로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청와대가 비핵화 진전을 위한 연속적 조기수확(early harvest)’의 중요성을 언급한 만큼, 문 대통령이 회담에서 단계적 대북보상을 언급할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한미 정상 간 비핵화 진전에 따른 부분적 제재완화를 놓고 어느 정도 의견을 좁힐지도 관심사다. 일각에서는 문 대통령이 금강산 관광이나 개성공단 가동 재개 등을 거론하며 트럼프 대통령에게 부분적 제재완화를 설득할 수 있다는 예상도 나온다.

이러한 가운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0일 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4차 전원회의를 열고 ‘자력갱생’을 거듭 강조했다.

북한 조선중앙방송 11일 보도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전원회의에서 “자력갱생과 자립적 민족경제는 우리식 사회주의의 존린의 기초, 전진과 발전의 동력이고, 우리 혁명의 전망을 좌우하는 영원한 생명선”이라며 “자력갱생의 기치를 더욱 높이 들고 나라의 자립적 경제토대를 강화하며, 사회주의 건설을 다그치는 데서 나서는 중요한 문제들을 토의결정하기 위하여 (전원회의를) 소집하였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김 위원장은 2차 북미정상회담의 기본 취지와 당의 입장을 언급하며 “우리의 힘과 기술, 자원에 의거한 자립적 민족경제에 토대하여 자력갱생의 기치 높이 사회주의 건설을 더욱 줄기차게 전진시켜 나감으로써 제재로 우리를 굴복시킬 수 있다고 혈안이 되어 오판하는 적대세력들에 심각한 타격을 주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당 중앙은 자력갱신의 기치 높이 사회주의 강국을 건설하는 것이 우리 당의 확고부동한 정치노선이라는 것을 재천명하게 된다”고 역설했다.

또 그는 “자력갱생 기지를 더욱 높이 들고 나갈 데 대한 문제를 이번 전원회의 기본 의제로 제기한 당 중앙의 의도를 똑똑히 인식해야 한다”며 “자력갱생을 구호로만 들고 나갈 것이 아니라 발전의 사활적 요구로 내세워야 하며, 실제적인 원동력으로 전환시켜 자력으로 부흥하는 새로운 역사를 창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9일 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열린 정치국 확대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9일 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열린 정치국 확대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한다원 기자
정책사회부
한다원 기자
hdw@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