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카카오, CJ헬로와 손잡는다…‘카카오미니’로 케이블TV 제어
  • 원태영 기자(won@sisajournal-e.com)
  • 승인 2019.03.27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셋톱박스에 인공지능 스피커 ‘카카오미니’ 적용…음성 명령으로 제어
이미지=카카오
이미지=카카오

카카오가 디지털 셋톱박스까지 영역을 확대하며 음성스피커 시장 공략을 강화한다. 음성스피커 서비스를 늘려 향후 확대될 인공지능과 사물인터넷 시장에 대응할 계획이다.

카카오는 디지털 케이블 방송사 CJ헬로와 제휴해 ‘카카오미니’를 통한 셋톱박스 제어서비스를 제공한다고 27일 밝혔다.

양사는 디지털 케이블 방송 이용자를 대상으로 인공지능이 결합된 새로운 형태의 케이블TV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CJ헬로 ‘헬로TV’ 가입자는 카카오미니를 통해 음성 명령으로 케이블TV를 즐길 수 있게 된다.

이용자가 ‘헤이카카오’ 앱을 설치하고 카카오미니와 셋톱박스를 연동하면 TV전원, 채널 이동, 음량 제어 및 음소거, 편성표 검색, VOD 검색 등의 기능을 활용할 수 있다. 헤이카카오로 스피커를 호출한 뒤 ‘헬로티비에서 채널 위로/아래로’ ‘선호 채널 틀어줘’ 등과 같이 대화하듯 명령하면 이에 맞춰 실행된다. 기본적인 TV제어 외에도 ‘헬로티비에서 조진웅 나온 영화 찾아줘’, ‘나혼자산다 보여줘’등과 같이 말하면 해당 VOD 검색 결과를 보여준다.

이 밖에 날씨, 뉴스, 환율, 일반상식, 실시간 이슈 검색어, 스포츠, 택시 호출 등 카카오미니의 다양한 기능도 함께 제공된다. 음성 명령 결과가 화면을 통해 표시돼, TV시청 중에도 이용할 수 있다. 향후 배달음식 주문 등 지원 기능들을 지속적으로 추가할 계획이다.

이영국 CJ헬로 홈앤리빙(Home&Living) 사업본부 상무는 “인공지능을 활용한 혁신적인 케이블TV 서비스 구축에 있어 카카오미니와의 연동은 큰 의미를 갖는다”며 “빅데이터, 클라우드 기반 지능형 TV플랫폼 ‘알래스카(Alaska)’와 카카오AI 기술의 시너지를 통해 CJ헬로 고객들의 라이프스타일을 케어하는 스마트 솔루션 사업자로 거듭날 것”이라고 전했다.

김병학 카카오 AI Lab 총괄 부사장은 “카카오미니는 일상 속 새로운 변화에 집중해 진화하고 있으며, CJ헬로와의 제휴 역시 생활의 편의를 목적으로 추진돼 온 것”이라며 “향후 CJ헬로와 긴밀한 협업을 이어가며 서비스를 고도화 해 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카카오는 통합 인공지능 플랫폼 ‘카카오 i’ 를 스마트스피커 카카오미니에 적용한 데 이어, 현대자동차, GS건설, 포스코건설, HDC현대산업개발 등과 협력을 통해 자동차와 집이라는 영역에서 이용자 접점을 확대하고 있다.

원태영 기자
IT전자부
원태영 기자
won@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