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중근 의사 순국 109주기 추모식 열려···일본인도 참석
  • 길해성 기자(gil@sisajournal-e.com)
  • 승인 2019.03.26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 의사 외손녀 등 참석···스즈키 히토시 등 감사패
26일 오전 서울 중구 안중근의사기념관에서 열린 순국 109주기 추모식에서 육군사관학교 생도 대표가 안 의사 최후의 유언을 낭독한 뒤 거수 경례를 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26일 오전 서울 중구 안중근의사기념관에서 열린 순국 109주기 추모식에서 육군사관학교 생도 대표가 안 의사 최후의 유언을 낭독한 뒤 거수 경례를 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안중근 의사 순국 109주기 추모식이 26일 오전 서울 중구 안중근의사기념관에서 열렸다.

추모식은 안중근 의사 약전 봉독, 육군사관학교 생도대표의 안 의사 최후 유언 낭독, 참석 내빈 추모사, 추모 공연, 감사패 수여, 안 의사 순국 109주기 전국 학생 글짓기대회 수상자 시상, 헌화, 추모가 합창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추모식에는 오진영 서울지방보훈청장을 비롯해 안 의사 유족인 외손녀 황은주, 외증손자 이명철씨 등 친족과 숭모회 임원 및 회원, 해군 잠수함사령부 장병, 시민, 학생 등 500여 명이 참석했다.

스가와라 토시노부 미야기현 구리하라시 국제교류협회 회장과 가와시마 야스미 전 미야기현 의회 의원 등 20여 명의 일본 인사들도 참석했다. 평소 안 의사 추모 활동을 해온 스즈키 히토시 전 요코하마 시립중학교 교사와 사가현에 안 의사 동양평화기원비를 건립한 야마사키 게이코씨도 자리했다.

스즈키 씨와 개인택시 운전사 박상순(74)씨, 서울 중산고 교사 이봉규(58)씨는 김황식 안중근의사숭모회 이사장으로부터 감사패를 받는다.

스즈키 씨는 자신이 재직했던 요코하마 시립중학교 등에서의 수업을 통해 일본 내에서 ‘테러리스트’로 인식되는 안 의사를 올바로 알리는 노력을 해왔다. 일본 학생들에게는 물론, 매년 전북 전주 근영중학교를 찾아 한국 학생들에게도 안 의사를 알리는 데 힘을 쏟고 있다.

박씨는 개인택시 운전을 하며 안 의사와 관련된 자료를 제작해 승객들에게 배부해 왔다. 한 이씨는 글짓기와 현충시설 답사 등을 통해 학생들에게 안 의사의 애국평화정신을 교육해 왔다.

길해성 기자
금융투자부
길해성 기자
gil@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