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별장 성 접대 의혹’ 기싸움···민주 “특위 구성” vs 한국 “모든 의혹 특검”
국회
여야, ‘별장 성 접대 의혹’ 기싸움···민주 “특위 구성” vs 한국 “모든 의혹 특검”
  • 이창원 기자(won23@sisajournal-e.com)
  • 승인 2019.03.25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 홍영표 “‘김학의 게이트’ 규정”···“황교안, 수사 자청해야 하는 게 우선”
한국 나경원 “‘김학의 특검’ 제안”···“드루킹·장자연·손혜원·김태우 등 의혹도 특검”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2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2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이른바 ‘별장 성 접대 의혹’을 두고 기싸움을 벌이고 있다. 민주당은 이번 의혹을 ‘김학의 게이트’로 규정하고 당 차원 특위를 구성해 철저하게 규명하겠다는 입장을 밝혔고, 한국당은 여야를 향한 모든 의혹에 특검을 실시하자고 맞불을 놨다.

우선 민주당은 25일 ‘별장 성 접대 의혹’을 ‘김학의 게이트’로 규정해야 한다고 밝혔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전(前) 정권 청와대가 나서 이 사건(‘별장 성 접대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를 방해할 목적으로 온갖 외압을 행사했다는 보도가 있다”며 “이쯤 되면 이번 사건을 ‘김학의 게이트’라고 불러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황교안 한국당 대표를 직접적으로 언급하며 수사를 자청해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홍 원내대표는 “김학의 사건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을 하자는 국민의 요구를 공작정치, ‘황교안 죽이기’라고 주장하며 자신을 비호하기 급급하다”며 “스스로가 떳떳하다면 수사를 자청해야 하는 게 우선”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국당을 향해서도 “공작정치니 표적수사니 하며 본질을 호도하지 말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박주민 최고위원도 “당시 법무부 장관이던 황 대표와 민정수석이었던 한국당 곽상도 의원은 억울하다면 오히려 당시에 누가, 왜 수사를 방해했는지 밝히는 데 스스로 앞장서야 한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이번 의혹과 관련해 당 차원의 특위를 이번 주 내로 구성한다는 방침이다. 위원장은 당초 홍 원내대표가 맡게될 것으로 알려졌지만, 이와 관련해 홍 원내대표는 “중진급 의원 중에서 이 문제에 대해 전문성과 여러 가지를 고려해 위원장을 임명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의 당 차원 특위 구성과 관련해 한국당은 ‘별장 성 접대’, ‘장자연 사건’, ‘드루킹 사건’, ‘손혜원 의혹’ 등 모든 의혹들에 대한 특검 실시를 촉구하고 나섰다. 무엇보다 ‘드루킹 사건’에 대해서는 국민적 의혹이 이어지고 있는 만큼 재특검이 필요하다는 게 한국당의 주장이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더불어민주당이 김 전 차관에 대한 수사를 못 믿겠다며 특위, 특임검사 등을 하자고 한다”며 “‘김학의 특검’을 제안한다. 그 대신 맞바꿔 ‘드루킹 특검’도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민주당이 지금 하는 것은 본인들 허물을 가리기 위해 적폐와 전 정권 탓으로 ‘황교안 대표 죽이기’에 올인하는 것”이라며 “‘김학의 특검’보다 더 궁금한 게 ‘드루킹 특검’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드루킹, 손혜원 의원, 신재민 전 기재부 사무관,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관 등 많은 의혹이 있다”며 “최근 이주민 전 서울경찰청장, 황운하 전 울산경찰청장 등 의혹과 여당이 하려하는 김학의, 장자연, 버닝썬 등에 대한 특검을 함께 할 것을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5일 오전 국회에서 최근 현안 관련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5일 오전 국회에서 최근 현안 관련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이창원 기자
정책사회부
이창원 기자
won23@sisajournal-e.com
"Happiness can be found even in the darkest of times, if one only remembers to turn on the ligh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