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롯데면세점, 업계 최초로 오세아니아 진출
  • 유재철 기자(yjc@sisajournal-e.com)
  • 권태현 PD (texpress@sisajournal-e.com)
  • 승인 2019.03.25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호주 현지서 그랜드 오픈 세레머니 진행···"매출 2000억 추가 기대"

롯데면세점이 국내 면세업계 최초로 오세아니아 지역에 진출했다.

롯데면세점은 25일 호주 브리즈번 공항에서 본격적인 오세아니아 지역 진출을 알리는 면세점 개점 행사를 열었다.

이날 행사에는 이갑 롯데면세점 대표이사를 비롯해 송용덕 롯데그룹 호텔&서비스 BU 부회장, 게르트 얀 브리즈번 공항공사 사장, 윤상수 주 시드니 총영사, 롯데면세점 모델인 엑소(EXO) 멤버 수호·카이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롯데면세점은 지난해 8월 호주 JR듀티프리의 호주 4개 지점과 뉴질랜드 1개 지점 등 총 5개 지점의 인수 계약을 체결했다. 이후 약 4개월 간의 준비 기간을 거쳐 지난 1월부터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롯데면세점 호주 브리즈번 공항점은 2795㎡(약 845평) 규모로 화장품, 향수, 주류, 시계 등 600여개 브랜드를 운영한다.

2012년 국내 업계 최초로 해외시장에 진출한 롯데면세점은 이번 오세아니아 진출을 통해 해외 총 7개국에서 12개 매장을 운영하게 됐다. 롯데면세점은 올해 호주 사업을 통해 약 2000억원 이상의 매출을 기대하고 있다. 상반기에는 베트남 다낭 시내점과 하노이 공항점을 추가로 열 예정이다. 롯데면세점은 2020년까지 해외 사업에서 매출 1조원을 달성하는 것을 목표로 세웠다.

이갑 대표는 "이번 개점을 통해 롯데면세점은 오세아니아 지역 진출과 동시에 글로벌 넘버 원으로 도약하기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며 "롯데면세점의 운영 능력을 바탕으로 2023년까지 오세아니아 최대 면세점 사업자가 되겠다"고 말했다.

5일 호주 브리즈번 공항에서 열린 롯데면세점 그랜드 오픈 행사에서 (사진 왼쪽 세번째부터) 롯데면세점 모델 엑소 수호, 송용덕 롯데그룹 호텔&서비스 BU 부회장, 이갑 롯데면세점 대표이사, 게르트-얀 디 그라프 브리즈번 공항공사 대표이사, 윤상수 시드니 총영사, 스테판 팀스 롯데면세점 오세아니아 법인 대표이사, 엑소 카이가 테이프 커팅식을 진행하고 있다./사진=롯데면세점
5일 호주 브리즈번 공항에서 열린 롯데면세점 그랜드 오픈 행사에서 (사진 왼쪽 세번째부터) 롯데면세점 모델 엑소 수호, 송용덕 롯데그룹 호텔&서비스 BU 부회장, 이갑 롯데면세점 대표이사, 게르트-얀 디 그라프 브리즈번 공항공사 대표이사, 윤상수 시드니 총영사, 스테판 팀스 롯데면세점 오세아니아 법인 대표이사, 엑소 카이가 테이프 커팅식을 진행하고 있다. / 사진=롯데면세점

 

 

유재철 기자
산업부
유재철 기자
yjc@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