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北, 남북 연락사무소서 전원 철수···정부 “유감이다”
  • 차여경 기자(chacha@sisajournal-e.com)
  • 승인 2019.03.22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측 “상부 지시로 연락사무소 인력 철수” ···청와대 NSC상임위 회의 개최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사진=연합뉴스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사진=연합뉴스

북한이 개성에 위치한 남북공동연락사무소의 인원을 전원 철수시켰다. 북측은 상부 지시에 따라 철수한다고 밝혔다.

22일 통일부는 북측이 이날 오전 남북 연락대표간 접촉을 통해 상부의 지시라며 공동연락사무소 철수 입장을 통보했다고 밝혔다.

통일부에 따르면 북측은 철수하면서 "남측 사무소의 잔류는 상관하지 않겠다"며 "실무적 문제는 차후에 통지하겠다"고 언급했다.

정부 측은 북측의 철수 결정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면서 북측이 조속히 복귀해 남북간 합의대로 연락사무소가 정상 운영되기를 바란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남측 연락사무소 인원들은 정상 근무할 계획이다. 주말에도 25명이 주말에 남북공동연락사무소서 근무 예정됐다고 통일부 측은 밝혔다.

이날 청와대는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 회의를 열어 후속 대응 논의에 착수했다. NSC 상임위는 북한이 연락사무소 인력 전원을 전격 철수한 배경을 분석하는 한편 이 사안이 남북 및 북미관계 등에 미칠 영향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남북은 지난해 4.27 판문점선언 합의를 통해 11월 연락사무소를 개소한 후 주 1회 정례 소장회의를 갖기로 합의한 바 있다. 그러나 지난 2월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이후 매주 열리던 남북 간 소장 회의는 한 차례도 열리지 않는 등 3주째 소장 회의가 불발된 바 있다.

차여경 기자
산업부
차여경 기자
chacha@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