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
현대해상 이철영·박찬종 대표 1년 연임
  • 이용우 기자(ywl@sisajournal-e.com)
  • 승인 2019.03.22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수 실적 인정받아 2020년까지 재선임
(왼쪽부터) 박찬종 사장, 이철영 부회장. / 사진=현대해상
(왼쪽부터) 박찬종 사장, 이철영 부회장. / 사진=현대해상

이철영 현대해상 부회장과 박찬종 사장이 재선임됐다. 지난 2013년 2월 각자대표로 취임한 두 사람은 3연임으로 2020년 3월까지 현대해상을 이끈다. 

현대해상은 22일 서울 현대해상빌딩에서 주주총회를 열고 이같이 의결했다. 

2018년 현대해상 당기순이익은 3755억원으로 전년보다 19.6% 감소하며 다소 부진한 실적을 보였지만 주주들은 2013년부터 현대해상을 꾸준히 성장시킨 경영진에 신뢰를 보냈다. 

두 사람의 각자대표 체제 이후 현대해상은 2013년 1915억원, 2014년 2333억원, 2015년 2033억원, 2016년 3997억원, 2017년 4728억원으로 매년 실적이 올랐다. 

정몽윤 현대해상 회장은 3년 임기의 사내이사에 다시 선임됐다. 정 회장은 현대해상 최대주주이자 이사회 의장이다. 

사외이사에는 진영호 고려대학교 경영대학 산학협력중점 교수가 재선임됐고 김태진 고려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새롭게 선임됐다.
 

이용우 기자
금융투자부
이용우 기자
ywl@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