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현대차 “신형 쏘나타 연간 7만대 목표”
  • 김성진 기자(star@sisajournal-e.com)
  • 승인 2019.03.21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지루한 4도어 세단에서 벗어나 쿠페형 스타일로 디자인
2.0 가솔린, 2.0LPI 두 가지 모델 운영···가격은 2346만원 부터
21일 현대자동차가 일산 킨텍스에서 8세대 현대차를 출시하고 판매에 돌입했다. / 사진=김성진 기자
21일 현대자동차가 일산 킨텍스에서 8세대 현대차를 출시하고 판매에 돌입했다. / 사진=김성진 기자

 

현대자동차가 신형 소나타를 내놓으며 연간 판매 목표를 7만대로 설정했다. 쏘나타는 지난해 국내서 모두 6만5000여대가 판매됐다.

현대차는 21일 일산 킨텍스에서 신형 쏘나타를 출시하고 판매를 시작했다. 5년 만에 완전변경(풀체인지)된 쏘나타는 현대차 신규 플랫폼이 적용됐으며 디자인도 대폭 변화했다. 이상엽 현대차 디자인센터장(전무)는 “쏘나타를 디자인하며 기존 쏘나타에서 해방시키기 위해 노력했다”고 강조했다.

신형 쏘나타는 외형이 더욱 날렵하게 디자인 됐다. 기존 모델보다 전고가 30㎜ 낮아지고 휠베이스가 35㎜, 전장이 45㎜ 늘어났다. 이 전무는 “짧고 낮은 돌출부와 경사진 루프라인, 그리고 낮은 차체를 통해 잘 잡힌 균형감을 표현했다. 진부한 4도어 세단이 아닌 감각적이면서 넘치는 긴장감을 보여주는 쿠페 스타일”이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신형 쏘나타의 모든 엔진을 현대‧기아차의 차세대 엔진인 ‘스마트스트림’으로 변경해 연비를 높였으며 가솔린 2.0, LPI 2.0 등 2개 모델을 운영한다.

가솔린 2.0 모델은 스마트스트림 G2.0 CVVL 엔진과 6단 자동변속기가 탑재됐으며 최고출력 160마력, 최대토크 20.0(㎏·m)의 동력성능을 갖췄다. 연비는 기존 모델보다 10.8% 증가한 13.3㎞/ℓ(17인치 타이어 기준)를 달성했다.

LPI 2.0 모델은 스마트스트림 L2.0 엔진과 6단 자동변속기가 장착돼 최고출력 146마력, 최대토크 19.5(㎏·m)의 동력성능과 기존 모델 대비 8.4% 향상된 13.3㎞/ℓ(16‧17인치 타이어 기준)의 연비를 확보했다. 현대차는 하반기에 가솔린 1.6 터보 모델과 하이브리드 모델을 출시할 계획이다.

신형 쏘나타의 가격은 ▲가솔린 2.0 모델이 스마트 2346만원, 프리미엄 2592만원, 프리미엄 패밀리 2798만원, 프리미엄 밀레니얼 2994만원, 인스퍼레이션 3289만원 ▲LPI 2.0 모델(렌터카)이 스타일 2140만원, 스마트 2350만원 ▲LPI 2.0 모델(장애인용)이 모던 2558만~2593만원, 프리미엄 2819만~2850만원, 인스퍼레이션 3139만~3170만원이다.

(왼쪽부터) 현대차 국내영업본부장 이광국 부사장, 현대디자인센터장 이상엽 전무, 총괄PM담당 최진우 전무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현대차
(왼쪽부터) 현대차 국내영업본부장 이광국 부사장, 현대디자인센터장 이상엽 전무, 총괄PM담당 최진우 전무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현대차

 

김성진 기자
김성진 기자
star@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