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2019주총] 삼성전자 "주주들께 불편 끼쳐 죄송"
  • 윤시지 기자(sjy0724@sisajournal-e.com)
  • 승인 2019.03.20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액면분할 이후 첫 주총···1000명 이상 주주 몰려 혼선
"장소 협소해 죄송···내년엔 철저히 준비할 것" 공식사과
20일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열린 삼성전자 제50기 정기 주주총회에서 주주들이 총회장 입장을 위해 길게 줄지어 서 있다. /사진=연합뉴스
20일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열린 삼성전자 제50기 정기 주주총회에서 주주들이 총회장 입장을 위해 길게 줄지어 서 있다. /사진=연합뉴스

 

삼성전자가 액면분할 이후 처음으로 개최한 주주총회에서 불편을 겪은 주주들을 대상으로 공식 사과문을 발표했다.

20일 서울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열린 50기 정기주총은 지난해보다 2배 이상 많은 1000여명의 주주들이 몰리며 주총장 입장이 지연되는 등 혼선이 빚어졌다. 이날 개최된 삼성전자 정기 주총은 지난해 50:1 주식 액면분할 이후 처음으로 열렸다. 삼성전자는 주총장을 찾는 주주들이 많을 것으로 예상해 지난해 400석 대비 2배로 늘어난 800석 좌석을 마련했다. 하지만 주총장을 찾은 주주들을 수용하기에는 한계가 있었다. 

몇몇 주주는 1시간 이상 입장을 기다려 겨우 주총장에 들어갈 수 있었고 주총장 안에서도 거세게 항의하는 주주들의 목소리가 이어졌다. 

한 주주는 주총장 입장 후 이날 의장을 맡은 김기남 부회장을 향해 “8시 30분부터 줄을 섰는데 한시간을 기다려 들어왔다. 액면분할 돼 참석 주주가 많을 것이란 얘기는 이미 나왔다”며  “나와 있는 얘기도 대비를 못했다. 직원안전은 안전이고 주주안전은 안전이 아니냐”고 사과를 요구했다. 

삼성전자는 주총이 끝난 후 홈페이지를 통해 사과문을 공식 발표했다. 사과문에서 "오늘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열린 제50기 정기주총 장소가 협소해 입장이 지연되는 등 주주님들께 큰 불편을 끼친 것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또 "늘어난 주주 수를 감안해 주총장 좌석을 두 배로 늘렸으나, 주주들의 관심에 비하면 많이 부족했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내년 주총에서는 장소와 운영방식 등 모든면에서 보다 철저히 준비해 주주님들께 불편을 끼치는 일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설명했다.
 

윤시지 기자
IT전자부
윤시지 기자
sjy0724@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