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촬영물 유포' 혐의 최종훈 "물의 일으켜 죄송하다"
  • 박견혜 기자(knhy@sisajournal-e.com)
  • 승인 2019.03.16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FT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 16일 오전 경찰 출석
성관계 동영상 유포 인정하느냐는 질문에 "죄송하다" 답변
불법 동영상 유포 혐의를 받는 FT아일랜드 최종훈이 16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불법 동영상 유포 혐의를 받는 FT아일랜드 최종훈이 16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불법 촬영물 유포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FT아일랜드 전 멤버 가수 최종훈이 16일 경찰에 출석했다. 그는 성관계 동영상 유포를 인정하느냐는 질문에 "죄송하다"고 답했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이날 최씨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 최씨는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서 빅뱅 승리(본명 이승현·29), 가수 정준영(30) 등과 함께 불법 동영상을 공유한 혐의를 받고 있다. 

최씨는 이날 "경찰 조사를 성실히 받겠다.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고 말했다.

그는 성관계 동영상 유포 혐의를 인정하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죄송합니다"고 말했다. 피해자에게 할 말을 묻는 말에는 "죄송하다"고 답했다. 

반면 경찰과의 유착 의혹을 받고 있는 유리홀딩스 대표 유 아무개씨에게 음주운전 보도 무마를 부탁했냐는 질문에는 "아닙니다"고 답했다. 생일 축하 메시지를 보낸 경찰이 누구냐는 질문에도 "모른다"고 답했다.  

경찰은 최씨를 상대로 불법 동영상을 유포한 경위와 음주운전 보도를 무마하는 과정에서 경찰이 개입했는지 집중적으로 추궁할 방침이다.
 

 

박견혜 기자
산업부
박견혜 기자
knhy@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