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김정은과 대화 지속 희망"
  • 박견혜 기자(knhy@sisajournal-e.com)
  • 승인 2019.03.16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北이 '북미 대화 중단 가능성' 내비친 데 대한 답변
폼페이오 "비핵화 대화 지속은 트럼프 행정부의 바람"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사진=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사진=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 지속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는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양국 간 대화 중단을 고려중이라고 말한 데 대한 답변이다. 

폼페이오 장관은 15일(현지시간) 오전 국무부 브리핑실에서 기자들에게 “지난밤 최선희 부상의 발언을 봤다. 그는 협상이 확실히 계속될 가능성을 열어뒀다”고 말했다.  

그는 “비핵화에 대한 대화를 계속하는 것은 트럼프 행정부의 바람”이라면서 "김정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직접 핵 실험과 미사일 시험을 재개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것이 김 위원장의 약속"이라고 말하며 비핵화에 대한 의지를 다시 한 번 강조했다. 

지난달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최선희 부상이 북미 대화 중단 가능성을 내비친 데 대해, 미국이 북미 고위급회담 등 재협상의 문을 열어둔 것이다. 

앞서 최선희 부상은 지난 15일 평양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미국과의 비핵화 대화와 핵·미사일 시험 유예를 계속 유지할지에 대해 조만간 결정을 내리겠다고 밝히며 미국의 협상 태도를 비난했다. 

 

박견혜 기자
산업부
박견혜 기자
knhy@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