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시적 거래 허용’ 풀린 강남 재건축, 100일 간 고작 다섯 건 거래
부동산시황
‘한시적 거래 허용’ 풀린 강남 재건축, 100일 간 고작 다섯 건 거래
  • 노경은 기자(nice@sisajournal-e.com)
  • 승인 2019.03.15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포주공4단지 수억 원 하락 가격에도 매수자 발길 뚝 끊겨
인근 공인중개업소도 “먹고살기 팍팍하다” 아우성
4월 말부터 개포주공1단지도 매매거래 가능해져
서울 강남구 개포주공4단지 멸실 전 모습 / 사진=연합뉴스
서울 강남구 개포주공4단지 멸실 전 모습 / 사진=연합뉴스

 

 

“한시적 거래허가 의미 없어요. 나도 거래소식 전하고 싶지만 2월에 이어 이번 달도 아직 거래가 한 건도 안됐어요.”

지난 2017년 8월 정부가 8·2 부동산 안정화 대책을 내놓으며 잘 나가던 강남 재건축 대장주들은 모두 고꾸라졌다. 정부가 투기세력이 재건축 재개발 시장에 유입되는 것을 사전에 차단한다는 조합원 지위 양도를 제한했기 때문이다. 쉽게 말하자면 재건축 진행절차를 상당히 밟아온 아파트의 경우 투자 목적으로 매수를 하는 경우가 많을테니 사고파는 행위를 금지해버린 것이다. 다만 정부가 사유재산을 지나치게 제한하는 것 아니냐는 일부 지적으로부터 자유롭기 위해 일부 거래는 허용했다. 집 보유자 가운데 급전이 필요할 수 있는 상황이라 판단되는 질병이나 이민 등의 특이한 사례, 또는 재건축 사업 진행이 지나치게 더딘 단지의 경우다.

강남구 개포동 개포주공4단지는 이 예외사례에 해당된 첫 사업장이다. 이곳은 지난 2015년 12월 1일 사업시행인가를 받았지만 3년여 지난 현재까지 각종 분쟁으로 착공을 하지 못하고 있다. 정부는 사업시행인가를 받고도 3년 이내에 착공하지 못한 사업장에 한해 착공시까지만 자유롭게 거래를 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이에 따라 지난해 12월 1일부터 현재까지 이 아파트는 거래가 가능하다.

그럼에도 시장 분위기는 그 어느 곳 보다도 냉랭하다. 15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이 곳 거래가 풀린 지 100일이 지났지만 그 기간 동안 거래건수는 고작 5건에 불과하다. 20일에 1건 꼴로 계약이 성사된 꼴이다. 가격은 전용 35㎡가 14억 1000만원에 거래됐으니 전고점에 비해 2억 가까이 빠진 수준이다. 매물을 내놓겠다고 하는 조합원은 있지만 매수자가 따라 붙지 않는 상황이다. 한 조합원은 “주택시장이 침체기에 빠진 것을 감안해 매도가도 상당히 낮게 내놓았는데 매수자가 붙질 않는다더라”고 답답해했다. 

한시적 거래허용은 조합원들도 기다렸지만 해당지역 인근의 공인중개사들도 목이 빠지게 기다려왔다. 이 단지가 철거되기 전까지 개포4단지 상가에만 30여 곳의 공인중개업소가 영업 중이었다. 총 2840세대의 대단지, 거기에 강남 재건축 대장주, 매매가도 높다보니 수임료도 넉넉했다. 그러다 정부의 거래규제로 한순간 수입은 거의 0원에 수렴했다. 상당수 공인중개업소가 재건축 진행이 상대적으로 늦은 인근 개포 5·6·7 단지 인근으로 터를 옮겼지만 이미 그곳에서 성업 중인 중개업소의 텃새에 눈칫밥 먹으며 자리 잡기도 쉽지 않았던 게 사실이다.

4단지 상가에서 부동산을 하다가 5단지 인근으로 터를 옮긴 한 공인중개업소 관계자는 “당시 정부에서 매매거래는 묶으니 매매는 당연히 안됐고 철거를 앞두고 있어서 전월세 거래도 할 수 없었다. 비싼 사무실 임대료, 공제가입비, 광고비를 메우기 위해서는 기본수익은 나야 하는데 매달 적자였다. 이번 한시적 거래허가로 혹시 그 때의 적자를 메울 수 있을까 기대했지만 시장은 여전히 싸늘하더라”라고 씁쓸해했다.

한편, 같은 이유로 개포주공1단지도 개포주공4단지에 이어 내달 말부터 조합원 지위 양도가 한시적으로 허용된다. 이곳은 2016년 4월 28일에 사업시행인가를 받아 내달 28일부터 묶여있던 거래가 풀린다. 한시적 거래허용 단지 2호가 되는 셈이다. 이곳은 총 5040세대의 개포 최대규모인 만큼 더 많은 매물이 쏟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노경은 기자
금융투자부
노경은 기자
nice@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