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현대차 손 들어준 국민연금···“엘리엇 배당요구 과도해”
  • 최창원 기자(chwonn@sisajournal-e.com)
  • 승인 2019.03.14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부 소수 반대 의견 있었던 사내이사 재선임 건 제외하곤 모두 찬성
엘리엇이 제안한 안건엔 “과도한 배당 요구”, “기술유출 우려” 등 이유로 반대

국민연금공단이 현대자동차의 계획보다 5배 이상 많은 수준의 배당을 요구한 미국계 헤지펀드 엘리엇의 제안이 무리하다고 판단했다. 반면, 현대차와 현대모비스가 제안한 정기 주주총회 안건엔 모두 찬성한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국민연금기금 수탁자책임 전문위원회는 14일 오전 현대모비스, 현대차, 기아차, 효성 정기 주주총회 안건의 의결권행사 방향에 대해 심의하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심의는 국민연금기금운용지침 제 17조의3 제5항에 따라 기금운용본부가 수탁자책임 전문위에 결정을 요청해 이뤄졌다. 

위원회는 현대차와 모비스의 제안에 모두 찬성했다. 사측이 제안한 안건은 ▲이익잉여금처분계산서 승인 건 ▲사외이사 선임 건 ▲정몽구, 정의선 사내이사 재선임 건 ▲감사위원회 위원선임 건이다. 이중 소수 반대 의견이 있었던 건은 사내이사 재신임 건이다. 위원회는 “특정일가의 권력집중 등에 대한 문제 제기 등으로 소수 반대 의견이 있었다”고 밝혔다.

반면 엘리엇이 제안한 안건에 대해선 모두 반대했다. 엘리엇은 모비스 보통주 1주 당 2만6399원, 현대차 보통주 1주 당 2만1976원 등 총 7조원에 달하는 배당을 요구했다. 위원회는 이를 과도한 배당 요구라며 선을 그었다.

엘리엇의 사외이사 추천후보에 대해서도 반대했다. 엘리엇은 모비스의 사외이사 후보로 ‘로버트 알렌 크루즈’ 카르마 오토모티브 최고기술경영자(CTO)를 추천했다. 카르마 오토모티브는 중국의 전기차 업체다. 현대차에는 로버트 랜달 맥귄 발라드파워시스템 회장의 사외이사 선임을 요구했다. 위원회는 이해상충, 기술유출 등의 우려가 있다며 이를 반대했다.

기아차가 제안한 안건을 두고선 정의선, 박한우 기아차 사장의 사내이사 재선임 건엔 찬성했다. 반면 남상구 전 한국기업지배구조원장의 사외이사 선임 건과 남상구 감사위원회 위원 재선임건을 두곤 반대했다. 한전부지 매입 당시 사외이사로서 감시의무에 소홀했다는 것이 반대 이유다.

효성의 손병두 전 KBS 이사장, 박태호 국제통상연구원장의 사외이사 재선임 건과 최중경 한국공인회계사회 회장 감사위원회 위원 선임 건에 대해선 모두 반대했다. 효성의 분식회계 발생 당시 사외이사로서 감시의무에 소홀했다는 것이다.

수탁자책임 전문위원회 심의 안건 및 결과. /자료=보건복지부
수탁자책임 전문위원회 심의 안건 및 결과. /자료=보건복지부

 

최창원 기자
산업부
최창원 기자
chwonn@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