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기자수첩] “우리가 모두 죽더라도 위안부 문제 진실 해명돼야”
  • 이준영 기자(lovehope@sisajournal-e.com)
  • 승인 2019.03.12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안부 생존자 22명 남아···늦기 전 일본의 제대로 된 사과 위한 정부 역할 필요

“살아있는 동안 일본 정부로부터 제대로 된 사과를 받고 싶습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옥선 할머니·90세 대구 출생)

“제대로 된 사과란 일본이 자신들이 한 일을 그대로 말하는 것이다. 강제로 끌고 갔다고 그대로 말하는 것이다. 11살, 12살, 13살, 14살의 어린 소녀들을 일본군 위안부로 중국에 끌고가서 때리고 차고 가슴을 칼로 쨌다. 피가 나는 어린 소녀를 강간했다. 일본은 우리보고 거짓말이라고 한다. 진실이다. 우리가 다 겪었던 일이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옥선 할머니·93세 부산 출생)

할머니들의 눈빛은 또렷했다. 90세가 넘었지만 말투와 주장은 분명했다. 기억도 흐려지지 않았다. 경기도 광주의 나눔의 집을 찾았다. 이곳에 계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은 위안부로 고통 받던 시절을 생생히 기억했다.

이들은 자신들이 강제로 끌려갔다고 말한다. 부산 출생의 이옥선 할머니는 “길을 가는 중에 건장한 남자 2명에게 팔 한쪽씩 붙잡혀 중국으로 끌려갔다. 이들은 나에게 ‘어디 가니? 이름이 뭐니?’라고 묻지도 않고 그냥 끌고 갔다. 그리고 일본군 위안부로 지냈다”고 말했다. 이 할머니를 강제로 끌고 간 이 중 한명은 일본인이었다고 한다.

여기 계신 할머니들은 일본의 제대로 된 사과가 없었다고 말했다. 일본군과 관헌이 자신들을 위안부로 강제로 끌고 갔다는 점을 인정하고, 이에 따른 전쟁범죄와 법적 배상이 이뤄지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지금 일본의 아베 신조 총리와 관료들은 일본군과 관헌에 의한 강제연행과 전쟁범죄를 인정하지 않고 있다.

현재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 가운데 살아계신 분은 22명이다. 모두 90세 전후의 나이로 언제 세상을 떠날지 알 수 없다.

그러나 정부는 위안부 할머니들이 일본 정부로부터 제대로 된 사과와 보상을 받기 위한 역할에 적극적이지 않다. 문재인 정부는 박근혜 정부가 2015년 맺은 한일위안부 합의에 문제제기를 해놓고 후속 조치가 더디다. 정부 차원의 진상조사와 일본 정부에 위안부 관련 자료 공개 요구도 이뤄지지 않고 있다.

특히 외교부는 위안부 피해자들이 낸 한일 위안부 합의 관련 헌법소원 재판에 대해 피해자들이 소송을 낼 자격이 없다는 취지의 의견을 냈다. 한일 위안부 합의 당시 일본 정부가 위안부 피해자들의 강제 연행을 인정했는지 여부를 공개하라는 소송의 1심 패소에도 항소하며 공개하지 않고 있다.

그러나 위안부 할머니는 문재인 정부에 기대를 버리지 않고 있다. 부산 출생 이옥선 할머니는 이렇게 말했다.

“우리가 진정한 사죄를 못 받은 것은 박근혜 대통령 탓이다. 지금은 대통령이 바뀌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일본에게 위안부 할머니들에게 사죄하라고 말 한마디라도 해준다. 지금 정부는 우리가 믿는다.”

또 할머니는 이렇게 말했다.

“일본은 우리가 다 죽길 기다리는데 우리들이 다 죽더라도 위안부 문제의 진실은 꼭 해명돼야 한다. 할머니들이 한명도 남지 않더라도 말이다. 후대가 있고 역사적 일이기에 위안부 문제는 꼭 해명 돼야한다.”

지난 6일 경기도 광주시의 나눔의 집 뒤에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 피해자를 추모하는 동상이 서있다. / 사진=이준영 기자
지난 6일 경기도 광주시의 나눔의 집 뒤에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 피해자를 추모하는 동상이 서 있다. / 사진=이준영 기자

 

이준영 기자
정책사회부
이준영 기자
lovehope@sisajournal-e.com
사랑 희망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