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 중폭 개각] 박영선 "중기·창업기업·소상공인 든든한 버팀목 될 것“
중소기업
[3·8 중폭 개각] 박영선 "중기·창업기업·소상공인 든든한 버팀목 될 것“
  • 차여경 기자(chacha@sisajournal-e.com)
  • 승인 2019.03.08 1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지명 소감… "문재인 정부 3년 차 엄중한 시기에 막중한 책임감"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에 입각한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이 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지명된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이 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는 8일 "문재인정부 3년 차의 엄중한 시기에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며 지명 소감을 밝혔다.

박 후보자는 청와대 인사 발표 후 입장문을 발표하며 “2006년 국민소득 2만 달러를 돌파한 지 12년 만에 국민소득 3만 달러 시대의 선진국에 얼마 전 진입했다"며 "이제 명실상부한 선진국 정착을 위해 대기업 중심에서 중소벤처기업 중심경제로의 대전환이 요구되고 있다"고 말했다.

박 후보자는 "특히 4차 산업혁명을 맞는 대변혁의 시기를 맞고 있다"며 중소벤처기업부의 역할을 강조했다.

이어 박 후보자는 "요즘 어려움을 겪는 20대 청년들, 창업벤처기업가, 중소기업, 자영업, 소상공인들의 진정한 친구이자 든든한 버팀목이 될 수 있도록 겸허한 마음으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차여경 기자
산업부
차여경 기자
chacha@sisajournal-e.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